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설 아침부터 정체 시작…오전 10시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20.01.25 10: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민족대명절 설 연휴 첫 날인 2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신갈분기점 인근 경부고속도로 상행선과 하행선이 정체를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귀경길은 오후 5시~6시쯤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사진=뉴스1
설날 당일인 25일 전국 고속도로는 설 연휴 중 가장 많은 교통량이 몰리며 귀성길과 귀경길 모두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서울요금소부터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7시간30분 △광주 5시간 △울산 7시간 △대구 4시간50분 △대전 2시간50분 △강릉 3시간 등이다.

버스로 이동하면 △부산 5시간50분 △광주 3시간20분 △울산 5시간20분 △대구 3시간10분 △대전 1시간30분 △강릉 2시간50분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성묘와 친지 방문 등 귀성과 귀경이 혼재하며 귀성길은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귀경길은 오전부터 다음 날 밤까지 정체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에서 지방을 향하는 하행선은 오전 9시~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3시~4시쯤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11시~12시에 해소될 것으로 예측됐다. 지방에서 서울로 향하는 상행선의 경우 오전 9시~10시쯤 정체가 시작돼 오후 3시~5시 가장 많이 몰린 뒤, 다음 날 새벽 2시~3시쯤 해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날 하행선 정체가 절정에 이르는 오후 3시~4시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 걸리는 예상 소요시간은 최대 8시간10분이다. 상행선의 경우에도 가장 차량이 많이 몰리는 오후 3시~5시 사이 부산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소요시간은 8시간으로 예상됐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604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을 향하는 차량은 48만대 수준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설의 경우 지난해보다 연휴 기간이 짧기 때문에 교통량이 더 많다"며 "전체 평균과 비교해봐도 다소 (교통량이)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