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韓 민주주의 아시아 1위… 北 꼴찌"-영국 기관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2020.01.25 13: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

image
홍콩의 시위장면. 홍콩은 EIU '민주주의 지수 2019' 순위 75위로 한 해 전보다 3계단 내려왔다. /사진=AFP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성숙도가 아시아 국가 중에서 가장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이 조사에서 한국은 '완전 민주주의' 국가에는 간발의 차이로 포함되지 못했다. 북한은 최하위를 기록했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산하 조사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22일(현지시간) '민주주의 지수 2019'를 발표했다. 2006년부터 매년 공개되는 이 지수는 167개 국가를 대상으로 민주주의 성숙도 관련해 5개 부문을 평가해 점수화한다(10점 만점).

5개 부문은 △선거 절차 및 다원주의 △정부 기능 △정치참여 △정치문화 △시민자유 등이다.


"세계 민주주의 지수 역대 최악"


이에 따르면 한국은 8.00점으로 23위에 올랐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1위였다. 다섯 개 항목 중 '선거 절차 및 다원주의'는 9.17점으로 높았고 정치참여는 7.22점으로 낮았다.

한국에 이어 일본이 7.99점으로 24위에 올랐고, 미국이 7.96점으로 25위였다. 중국은 2.26점으로 153위를 기록해 지난해 (130위)보다 하락했다. 북한은 1.08점으로 15년 연속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북한 바로 위 164위는 시리아(1.43)가 차지했다.

세계 1위는 노르웨이(9.87)였고, 그 뒤를 아이슬란드(9.58), 스웨덴(9.39)이 이었다.

조사기관 EIU는 8.0을 초과한 22개 국가를 '완전 민주주의'로 분류했고 그 아래는 '결함 있는 민주주의'(6.0 초과~8.0), '혼합 체제'(4.0 초과~6.0), '권위주의'(4.0 이하)로 구분지었는데, 한국은 8.00으로 '결함 있는 민주주의'에 속했다.

EIU는 지난해 세계 평균 민주주의지수가 5.44로 2018년(5.48)보다 나빠져 역대 최악이었다고 밝히고, "세계적인 민주주의 후퇴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시위를 촉발시켰다"고 평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