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당, 최강욱 '공수처' 언급에 "검사 잡아넣어 비리 은폐"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2020.01.26 09: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image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진행된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법원 앞에서 보수단체가 조 전 장관의 구속을 외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자유한국당은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검찰총장과 조국 수사팀을 고발하겠다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를 언급한 것에 "이 정권이 이제야 공수처법을 밀어붙인 속내를 솔직하게 드러낸 것"이라며 "공수처가 아니라 '비리은폐처'라는 반증"이라고 비판했다.

성일종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저들은 자신들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모조리 공수처를 통해 잡아넣음으로써 자신들의 모든 비리들을 은폐하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 정권이 어째서 온갖 불법들을 저질러가면서까지 공수처법을 밀어붙였는지 이제야 완벽하게 이해가 간다"며 "공수처로 검사들 목줄을 쥐고 나서 마음 편히 비리를 저지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공무원법 73조는 형사사건 기소시 직위해제 사유가 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법무부가 기소 과정을 감찰하겠다고 한 만큼 적용 대상이 아니다'라며 최 비서관을 그대로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일하게 하겠다고 한다"며 "공직기강이 바로잡히는 것이 아니라 비리기강이 바로잡힐 것 같아서 걱정이다. 참으로 국민 앞에 부끄러운 줄을 모르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은 공수처의 이름을 하루빨리 '비리은폐처'로 바꾸기 바란다"며 "그 이름이 당신들이 원했던 본래 취지에 딱 맞는다"고 말했다.

최 비서관은 검찰이 23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의 인턴 확인서를 허위로 발급해준 혐의로 자신을 기소한 것과 관련 "검찰권을 남용한 기소 쿠데타"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