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한폐렴에 에이즈 치료제?.."중국, 실험적 사용"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6 11: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우한 적십자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일하고 있는 모습./사진=AFP
중국 우한 적십자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일하고 있는 모습./사진=AFP
중국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치료제로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치료제가 실험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베이징 보건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에이즈 치료제를 써봤더니 효과적이었다는 사례가 있다"며 "국가보건위원회는 이 사례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치료에 에이즈 치료제를 써 볼 것을 권했다"고 밝혔다.

베이징 보건당국은 현재 베이징 시내 디탄병원과 유안병원, 인민군종합병원 등 3곳에서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인 로피나비르(Lopinavir)와 리토나비르(Ritonavir)가 실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고 SCMP는 전했다.

이 두 항바이러스제는 앞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치료에도 실험적으로 쓰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종난산 중국 보건당국 전문가팀 팀장은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쓰이는 약들은 모두 합법이고 안전하다"며 "효과는 아직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는 이날 0시 기준 56명으로 늘었다. 환진 환자는 1975명으로 기존보다 688명 늘었으며 이 중에는 의료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