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이징 병원서 '우한폐렴' 환자에 HIV치료제 사용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2020.01.26 18: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中 과학자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경쟁

image
중국 의료진이 '우한폐렴' 감염 의심 환자를 이송 중이다. © AFP=뉴스1
중국 수도 베이징 일부 병원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 치료에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치료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과학자들은 우한 폐렴 사망자가 급증함에 따라 경쟁적으로 백신 개발에 나서고 있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베이징에서는 의료진이 HIV 치료용 약물을 우한 폐렴 환자에 시험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베이징 보건 당국은 치명적인 질병의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으로 '우한 폐렴' 환자들에게 HIV 치료에 쓰이는 항레트로바이러스제인 로피나비르(Lopinavir)와 리토나비르(ritonavir)를 투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시 보건위원회 성명에 따르면 "온라인 소문에 의하면 HIV치료 약물이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국가보건위원회는 로피나비르와 리토나비르로 코로나바이러스를 치료할 것을 권고했고 우리는 베이징에 관련된 약물을 비축해 두었다"고 밝혔다.

베이징 디탄 병원, 베이징 유안 병원, PLA 종합병원 제5병원 등 확진된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지정된 베이징 병원 3곳이 치료를 위해 이 치료법을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성명은 덧붙였다.

이 두 가지 약은 항레트로바이러스로서 HIV가 건강한 세포와 결속돼 번식하는 능력을 차단하며, 이 병을 치료하기 위해 병용투여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 치료 방법이 입증된 것은 아니다. 따라서 환자들은 기본적으로 자기 몸의 치유 능력으로 병과 싸워 이겨내야 한다.

한편, 수웬보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 바이러스연구소 책임자는 "연구자들이 바이러스를 분리해 균주를 선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 센터장은 "1월2일 우한에서 처음 4개의 샘플을 보낸 후 하루만에 병원체를 확인하기 위해 처리량이 많은 유전자 시퀀싱(염기서열분석)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