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일문일답]우한폐렴 3번 확진자 밀접접촉자는 가족·동행자·식사한 지인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2020.01.26 19: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①[3번환자 현황]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브리핑

image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26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의하면 세번째 확진환자는 현재 명지병원에서 격리 입원 중이며 역학조사 결과는 향후 발표할 계획이다. 이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이 국내로 유입될 가능성이 증대됨에 따라 중국 전역을 검역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사례정의 확대 및 감시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2020.1.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세번째 확진자가 23일과 24일 지역사회활동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밀접접촉자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보건당국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정리되는 대로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설명이다.
질병관리본부가 운영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20일 귀국한 중국 우한 거주하던 한국 국적의 54세 남성이 확진환자로 확인됐다면서 이틀간 지역사회활동을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환자가 활동한 지역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현재 즉각대응팀이 이 환자의 동선을 따라서 파견 나가서 자세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지역사회활동이 어느 정도 있어서 정리하는 데 조금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확인을 해서 가족 등 밀접접촉자는 자가격리를 할 계획"이라며 "일상적인 접촉자는 능동감시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환자가 마스크를 썼는지, 기침을 했는지 하는 그런 환자의 전파 위험도에 따라서 접촉자 분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남성은 귀국 당시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22일부터 열이 발생하고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하고 지냈다. 증상이 다소 조절되는 듯 했으나 25일 간헐적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할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역학조사관은 이 환자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다. 당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일산=뉴스1) 이동해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54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세 번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세 번째 우한폐렴 확진자인 54세 한국인 남성은 보건당국의 '능동감시' 대상자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4일 확진된 두 번째 환자(남·55)는 공항에서 인후통을 느껴 능동감시 대상으로 분류된 뒤 당국의 감시를 받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이 환자는 대상자가 아니다보니 관리를 전혀 받지 않았다. 능동감시 분류 기준이 느슨하면서 검역에 제대로 구멍이 뚫린 상황이다. 사진은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격리돼 치료중인 일산 명지병원 음압경리병상실. 2020.1.26/뉴스1  &lt;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gt;
(일산=뉴스1) 이동해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54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세 번째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세 번째 우한폐렴 확진자인 54세 한국인 남성은 보건당국의 '능동감시' 대상자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4일 확진된 두 번째 환자(남·55)는 공항에서 인후통을 느껴 능동감시 대상으로 분류된 뒤 당국의 감시를 받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이 환자는 대상자가 아니다보니 관리를 전혀 받지 않았다. 능동감시 분류 기준이 느슨하면서 검역에 제대로 구멍이 뚫린 상황이다. 사진은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격리돼 치료중인 일산 명지병원 음압경리병상실. 2020.1.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음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과의 일문일답.

-세번째 확진자 5일간 무증상으로 돌아다녔다. 파악된 내용 알려달라.
▶세번째 확진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한 54세 남성, 한국인이다. 20일 저녁 21시에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당시 증상이 없었고 우한을 거쳐서 청도를 거쳐서 입국했다.

20일 저녁부터 열감과 오한 등의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했고 23일, 24일은 지역사회활동이 있었다. 그 행적에 대해, 밀접접촉자에 대해 CCTV 등 분석하고 있다. 환자는 마스크를 대부분 착용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나 정확한 것은 영상 확인하고 얘기하겠다.

25일 아침 9시40분에 간헐적인 기침과 가래 증상이 발생해 1339로 신고를 본인이 했다. 자택에서 신고했다. 관할보건소가 1차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서 역학조사관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해 어제 명지병원으로 격리해 검사를 시행했고 오늘 아침 확진자로 확인됐다.

현재 즉각대응팀이 이 환자의 동선을 따라 파견 나가서 자세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지역사회활동이 어느 정도 있어서 정리하는 데 조금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가족 등 밀접접촉자는 자가격리를 할 계획이고 일상적인 접촉자는 능동감시를 할 예정이다. 환자가 마스크를 썼는지, 기침을 했는지 그런 환자의 전파 위험도에 따라서 접촉자 분류를 진행하고 있다.

-세번째 환자가 마스크를 착용했다면 충분히 자신이 환자 가능성을 인지하고 있었을텐데 왜 돌아다녔다고 하나
▶마스크를 착용한 이유는 이 환자가 하는 사업이 옷감을 다루거나 하는 것으로 들었다. 그래서 마스크를 쓰는 게 원래 익숙해서 마스크를 잘 쓴다고 답변했다. 그런데 어느 정도 마스크를 쓰고 다녔는지는 환자의 말을 듣지만 객관적인 CCTV를 통해서 확인해 접촉자에 대한 것을 분리하겠다. 아직은 동영상을 확인하는데 시간이 소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환자의 발병일을 따지면 22일 저녁 7시 정도로 추정을 하고 있는데 그때는 열감과 오한이 있었지만 그냥 몸살기라고 생각을 했고 25일에 아침부터 기침가래가 생기니까 폐렴을 의심해 1339로 신고를 했다고 답변했다. 그 앞 부분에 지역사회에 노출된 것은 23일, 24일 이틀 정도 지역사회 활동이 있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지금 정밀조사를 하고 있다.

-세번째 환진자, 검역과정에서 우한 거주 밝혔는지. 또 1339에서도 우한 거주 밝혔는지 알려달라
▶과거에는 우한에서 입국하면 우한직항에 탑승자 명단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런데 현재는 우한공항 자체의 예약정보가 없기 때문에 우한을 거쳤는지에 대해서는 조사를 통해서 확인을 해야 되는 그런 문제가 있다. 최대한 검역할 때 유증상자한테는 후베이성에서 들어왔는지부터 확인을 해야한다. 의료기관에서도 DUR 정보를 가지고 어느 성, 시를 방문했는지 확인하는 그런 것을을 통해서 확인을 해야 되는 상황이다. 1339에는 본인이 자진신고를 했기때문에 사례 분류를 하게 됐다. 우한 다녀왔고 기침, 증상이 있다고 본인이 의심을 해서 자진 신고를 했다.

-세번째 환자는 증상이 없다가 갑자기 나타났다고 하는데 추가 설명 해달라.
▶3번 환자는 아침에 기침 ·가래가 새로 발생했다. 처음에는 몸살기로 시작했다가 이렇게 바뀔 수가 있다. 언제가 이것의 시작일, 발병일이냐, 이것도 아직은 임상 양상이나 자연경과를 모르기 때문에 (알 수 없다.) 환자는 폐렴이고 가래 ·기침객담이 폐렴의 중요한 소견이라고 생각해서 그 때 신고를 한 것이라고 한다. 증상은 갑자기 생길 수는 있다고 보고 있다.

-세번째 확진자 지역사회 어디 인지, 시 단위. 지자체에 관련내용 통보를 했는지 궁금하다.
▶세번째 확진자 접촉자는 지금 저희가 파악한 것은 가족, 같이 동행해서 온 사람, 같이 식사한 지인 이 정도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를 해서 조치를 파악되는 대로 하고 있다. 나머지 지역사회는 주로 음식점이나 이런 데에서 일일이 CCTV를 봐야 어디까지가 밀접인지를 봐야한다. 영상을 보면서 판단하고 있다. 투명하게 정리해 전달하겠다. 해당지자체는 수도권이다. 보건소와 시도가 같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 당연히 통보했고 지자체가 기초역학조사를 시행을 한 사례기 때문에 시도와 보건소가 같이 지금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보도자료를 낸 후 명지병원이 실검 순위에 오르고 일산 지역 이름이 포털에서 지금 계속 오르 내리고 있다. 동선을 공개를 해 줄 계획은. 또 명지병원은 안전한지.
▶일단 명지병원은 국가지정음압격리병상이기 때문에 철저하게 음압이 보장된다. 또 의료진들은 다 교육을 받아서 기존에도 메르스 의심환자 이런 환자를 받고 훈련을 계속 하기 때문에 안전한 병원이다. 감염관리를 잘 하고 있고 또 확진환자를 받아서 치료하는 병원이라고 이해를 해 주면 될 것 같다. 환자의 동선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상호명이나 시간대를 잘못 얘기하면 좀... 실은 본인이 세부 상호명이나 이런 것을 갖고 있지 않다. 현재 현장 즉각대응팀이 서울에 올라가 있기 때문에 신속하지만 그래도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려면 정리를 저녁 때쯤이라도 하고 어느 정도 검증이 된 자료들을 가능한한 신속하게 공개하도록 그렇게 하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