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中 우한 갇힌 교민 철수 위해 전세기 투입 검토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2020.01.26 19: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image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시설환경팀 관계자들이 호흡기 전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우한발 비행편 해당구역에 추가방역을 실시하며 일반 입국장 소독살균을 주 1회에 2회로 추가로 진행해 전염병 대응 강화에 나섰다. /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 내 한국 국민의 철수를 위해 전세기 투입을 검토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중국 우한시에서 귀국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들을 전세기 투입 등을 통해 귀국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관련조치에 필요한 제반사항을 중국 당국 및 국내 유관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사망자 및 확진자 증가 등 사태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지역을 사실상 봉쇄함에 따라 현지 체류 우리 국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주우한총영사관에 조기 귀국 지원 방안 마련을 요청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우한시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은 약 500~600명으로 추산된다"며 "현재 주우한총영사관으로 신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확진자나 의심환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전날 중국 우한시 및 우한시가 포함 된 후베이성 전역의 여행경보를 3단계(철수권고)로 상향조정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여 가고 있다. '철수권고'는 4단계의 여행경보 중 두번째로 높은 단계다.

사태가 악화하자 지난 23일 우한시에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를 발령하고 후베이성에 여행경보 1단계(여행유의)를 발령한 지 이틀만에 상향조정 한 것이다.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후베이성 전역에서 확산되고 있음에 따라 우한시와 주변지역의 대중교통 이용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급속한 확산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상향 이유를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