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김학범호, 사우디와 결승 전후반 0-0…연장전 돌입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2020.01.26 23: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방콕(태국)=뉴스1) 민경석 기자 = 대한민국 U-23 대표팀 정태욱이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몸을 날려 슈팅을 하고 있다. 2020.1.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경기장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전·후반을 득점 없이 0-0으로 마무리, 연장전에 돌입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 감독은 정우영 대신 이동준, 후반 8분 김진규 대신 이동경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 12분 이동경의 침투 패스를 받은 이동준이 수비수 한 명을 벗겨낸 뒤 왼발 감아차기 슛을 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김 감독은 후반 28분 측면 수비수 이유현 대신 김대원을 마지막 교체카드로 사용했다. 힌극ㅇ,ㄴ 후반 34분 상대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은 이동준의 돌파를 시작으로 이동경, 김대원이 연속으로 슛을 했지만 상대의 육탄 방어에 막혀 골로 연결하진 못했다.

후반 41분 사우디의 압둘라흐만 가리브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선보였지만 크로스바 위로 벗어났다. 이후 양 측은 별다른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승부는 연장으로 넘어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