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부진-임우재 이혼, 만남에서 대법원 판결까지 보니...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506
  • 2020.01.27 10: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5년 3개월 소송 끝에 대법원 '이혼' 판결...임 전 고문 받을 위자료는 141억원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삼성그룹 오너 3세와 평사원 간의 결혼으로 세상의 이목을 모았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5년 3개월 소송 끝에 법적으로 이혼했다.

27일 법원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이달 16일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결정에 따르면 자녀에 대한 친권·양육권은 이 사장에게 있으며, 재산 분할을 위해 이 사장은 임 전 고문에게 141억 1300만 원을 지급해야 한다.

당초 임 전 고문은 소송 과정에서 이 사장의 전체 재산이 2조 5000억 원 대 규모라고 주장하며 전체 재산의 절반인 1조 2000억원 대의 재산 분할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당시 국내 재산 분할 소송 청구액 중 역대 최대 규모로, 임 전 고문의 승소 여부에 세간의 이목이 쏠렸다.

그러나 대법원이 심리 없이 상고를 기각하고 분할 액수를 141억 원대로 제한함에 따라 1조 원이 넘는 분할을 요구한 임 전 고문이 사실상 패소한 것이나 다름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혼시 재산분할 대상은 혼인 이후 형성한 공동재산이어야 하지만, 이 사장의 자산 대부분은 혼인 전 갖고 있던 보유 주식 등이라는 점에서 재산 분할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보인다.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가정법원에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상대 이혼 및 위자료 등 소송 2차 변론준비기일을 마친 후 변호인 브리핑에 참석해 있다. / 사진 = 뉴스 1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가정법원에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상대 이혼 및 위자료 등 소송 2차 변론준비기일을 마친 후 변호인 브리핑에 참석해 있다. / 사진 = 뉴스 1


평범한 가정의 2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임 전 고문은 이 사장보다 2살 위인 1968년생으로, 결혼 당시 삼성 계열사(보안업체 에스원) 평사원 출신으로 알려져 '남자 신데렐라'로 화제를 모았다. 1995년 서울 상일동에 위치한 지체부자유아 보호시설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4년간의 연애 끝에 1999년 8월 결혼했다.

이건희 회장과 홍라희 여사(이 회장의 배우자) 등은 두 사람의 결혼을 강력하게 반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 사장이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을 추진했으며, 두 사람은 결국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임 전 고문은 미주 본사 전략팀을 거쳐 삼성전기 기획팀 상무보·전무로 승진했으며, 2011년에는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초고속 승진을 거듭했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이 사장은 임 전 고문을 가족에게 소개할 때 "남자답고 착한 사람"이라고 알렸으며, 삼성 관계자는 "이 사장은 사랑 하나로 오랜 설득과 기다림 끝에 결국 허락을 받아냈다"라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47)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상임고문(49)을 상대로 제기한 이혼 소송에서 이겼다. /사진 = 뉴스 1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47)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상임고문(49)을 상대로 제기한 이혼 소송에서 이겼다. /사진 = 뉴스 1


그러나 2014년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을 상대로 결혼 15년 만에 이혼 소송을 제기하면서 '남자 신데렐라 이야기'는 막을 내리게 됐다. 1년 뒤인 2015년 8월 6일 임 전 고문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며 이혼 거부 의사를 밝혔으나, 2017년 7월 20일 서울가정법원 가사 4부(권양희 부장판사)는 두 사람의 이혼을 선고한 바 있다.

두 사람의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성격 차이'라는 것 외에 명확한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2013년 5월 이 회장이 급성 심근경색에 따른 심장마비로 쓰러진 이후 이 사장은 이혼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