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사막화를 막아라" 여의도 9.5배 바다숲 조성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2020.01.27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해양수산부는 올해 예산 560억원을 투입해 2768ha(헥타르) 규모 바다숲을 조성하는 등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새로 조성하는 바다숲은 여의도 면적(2.9㎢)의 9.5배 규모다.

수산자원조성사업은 바다를 되살리고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2011년부터 시작됐다. △바다숲 조성 및 관리 △산란장·서식장 조성 △연안바다목장 조성 △수산종자관리 △연어자연산란장 조성 등 5개 분야로 나눠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바다의 사막화 현상인 '갯녹음 현상'을 막기 위해 해조류와 해초류를 심어 바다숲 21개소, 2768ha를 조성한다. 지난해 기준 정부가 조성한 바다숲 면적은 2만1490ha다. 바다숲 조성 시 자연암반 비율을 높이고 친환경 소재 사용도 확대한다.

문어와 말쥐치, 대게 등 수산자원 확보를 위한 자연산란장·서식장도 11개소를 조성한다. 문어는 동해와 강릉, 포항에 △말쥐치는 기장, 거제에 △대게는 영덕과 울진에 자연산란·서식장을 만든다. 꼼치와 주꾸미, 해삼은 각각 통영과 서천, 군산에 자연산란·서식장을 조성하고 해남에는 해삼·낙지 산란·서식장을 만든다.

바닷속 물고기가 모여 살 수 있는 '연안바다목장' 역시 14개소를 조성한다. 연안바다목장은 1개 준공에 5년이 걸리는데, 지난해 연안 바다목장을 36곳을 준공한 데 이어 올해에는 40개소를 준공한다는 목표다.

이 밖에 바다생태계 건강을 위한 유전적 다양성 조사·관리 대상을 12종으로 확대하고, 강원 양양에 연어자원보전을 위한 자연산란장 역시 조성할 계획이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연근해 자원량이 감소함에 따라 감척, 금어기·금지체장 설정 외에도 적극적인 수산자원 조성 노력이 필요하다"며 "수산자원조성사업을 확대하고 내실화해 수사자원 이용기반은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