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 알뜰폰 '리브엠', 가입자 93%가 '무제한 요금제'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7 11: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 방문한 고객이 리브엠 무제한 요금제 가입을 위해 직원에게 상담 받는 모습./사진제공=LG유블러스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 방문한 고객이 리브엠 무제한 요금제 가입을 위해 직원에게 상담 받는 모습./사진제공=LG유블러스
LG유플러스가 KB국민은행과 함께 내놓은 알뜰폰(MVNO) 서비스 'Liiv M(리브엠)' 출시 후 두 달 동안 전체 가입자의 93% 이상이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했다.

LG유플러스는 출시 이후 두 달간 데이터 분석 결과 리브엠 가입자의 93%가 △월 4만4000원의 LTE 무제한 요금제 △월 4만4000원 '5G 라이트 요금제' △월 6만6000원 '5G 스페셜 요금제' 등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했다고 27일 밝혔다. MVNO 시장에 활력을 가져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 통신 설비를 활용하는 MVNO 브랜드 리브엠은 KB국민은행이 금융권에서 처음 선보인 이동통신 서비스이다. MVNO 사업자로는 최초로 5G 요금제를 선보였다.

두 회사는 다름달 29일까지 가입하면 12개월 동안 LTE 무제한 요금제를 반값에 이용할 수 있는 할인 프로모션이 무제한 요금제 가입 비중을 높인 것으로 분석했다. KB국민은행 계좌로 급여·연금·관리비 등 자동이체 조건을 충족하거나 제휴카드를 이용하면 기존 LTE와 5G 무제한 요금제보다 절반 이상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고객 유인 요소로 꼽았다.

리브엠 고객의 KB국민은행 스타뱅킹 등 주요 앱 접속률은 LG유플러스 일반 고객보다 약 2.7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브엠은 유심(USIM) 내 KB모바일인증서를 탑재해 휴대폰을 교체해도 사용 중인 유심침을 이용하면 공인인증서 추가발급 없이 금융거래가 가능하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