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내 3번째 우한폐렴 확진자, 강남→한강→일산 갔다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2020.01.27 13: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질병관리본부, 3번째 확진자 이동경로 공개

image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민족대명절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SRT 수서역에서 SR 관계자들이 중국 우한 폐렴 확산 예방을 위해 매표소 주위를 소독하고 있다. 2020.01.23. dadazon@newsis.com
국내 3번째 ‘우한 폐렴’ 확진환자로 확인된 한국인 54세 남성이 지난 20일 귀국 후 22~25일 서울 강남과 한강시민공원 잠원지구, 경기도 일산 등의 지역을 다닌 것으로 동선이 확인됐다.

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하던 해당 남성은 칭다오를 경유해 20일 저녁 9시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입국 당시 별다른 증상이 없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이 남성은 22일 저녁 7시부터 열감, 오한 등 몸살기를 느껴 해열제를 복용하고 지냈다. 증상이 다소 조절되는 듯 했으나 25일 오전 9시 40분쯤 기침과 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자택에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자진 신고했다.

관할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역학조사관은 이 환자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했다.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이 남성은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문제는 20일 입국 후 25일 자진 신고해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된 데다 초기 증상이 나타난 이후 지역사회를 돌아다녀 불특정 접촉자가 대폭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74명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했으나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접촉자 74명 중 1명 유증상자, 음성 확인해 격리해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3번째 확진환자는 지난 22일 개인 렌터카를 이용해 오후 1시쯤 서울 강남구 소재 의료기관인 글로비 성형외과에서 치료를 받는 지인의 진료에 동행했다. 이후 인근 식당을 이용한 후 서울 강남구 소재 호텔뉴브에 투숙했다.

그는 23일 점심때쯤 한강에 산책을 나가 한강변에 위치한 GS한강잠원 1호점을 이용한 이후 강남구 역삼동과 대치동 일대 음식점도 찾았다.

24일 점심때쯤에는 서울 글로비 성형외과로 향하는 지인의 진료에 다시 동행했고, 오후에는 일산 소재 음식점·카페 등을 이용했다. 저녁에는 일산에 있는 모친의 자택에 체류했다.

이어 25일 오전 일산 소재 모친 자택에서 외출하지 않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해 보건소 구급차를 타고 일산 소재 명지병원으로 이송된 후 격리조치 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접촉자 74명 중 호텔 종사자 중 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조치 됐으나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해 격리해제 됐다”며 “다른 접촉자는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가족, 동행한 지인 등 14명) 및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는 증상 발현 후 의료기관 방문과 호텔 체류 등이 확인됐다. 장시간 체류한 시설인 의료기관과 호텔은 모두 환경소독을 완료했으며 식당 등은 설 연휴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일 '수용성' 대책 발표…수원·안양·의왕·송도 '사정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