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당 "2월 '민생국회' 열자… 야당 '협조' 촉구"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7 17: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2월 임시국회 개의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이를 위한 야권의 적극적 협조를 촉구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7일 "'민생 대응에 발 빠르게 나서 달라'는 국민들의 당부가 설 민심으로 확인됐다"며 "이제 여야가 국민 앞에 더욱 낮은 자세로 당리당략 정쟁에서 벗어나 치열하게 민생을 위한 경쟁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2월 임시국회를 열어 처리하지 못한 수많은 민생·경제 활력 법안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중국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총력대응 및 후속 조치 점검이 뒤따라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20대 국회가 민심에 응답하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또 "오늘 국내 우한 폐렴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정부는 사스와 메르스 사태의 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철저하게 국민들을 보호하고 있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감염병 및 검역 대응 체계에 대한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검역법 개정안 처리를 통해 정부가 효율적인 방역 체계를 가동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된 검역법 개정안은 △'에볼라 바이러스병' 검역감염병 추가 △검역 관련 국민 권리 및 의무 규정 △보건복지부장관, 5년마다 검역관리기본계획 수립 및 시행 △검역 시 정보화 기기 활용 근거 마련 △검역조사 항공기·선박·육로로 세분화 △해외 운송수단의 장에게 검역감염병 예방방법 등 안내 및 교육 의무화 △검역소 설치·운영 및 권역별 거점검역소 운영 근거 규정 등 내용을 담고 있다. 기존 법에 포괄적으로 규정된 검역 관련 내용들을 세분화하고, 검역감염병 위해도와 정보기술 향상, 검역환경 변화 등을 반영했다.

정 대변인은 "민주당은 입법과 정책을 통한 민생개혁과제 완성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 2월 임시국회를 열어 민생 챙기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