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크라 스캔들' 정황, 볼턴 저서에 담기나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2020.01.27 18: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NYT, 볼턴 전 보좌관의 미공개 원고 초안 내용 보도…트럼프 대통령 "책 팔기 위한 것"

image
/사진=로이터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발간 예정인 자신의 저서 초안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대한 원조와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에 대한 조사 건을 연계시키려 했다는 정황을 담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현재 진행중인 트럼프 대통령 탄핵 재판에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린다.

지난 26일 뉴욕타임스(NYT)는 "출판 전인 볼턴 전 보좌관의 저서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8월, (볼턴 당시 보좌관에게) 우크라이나 정부가 바이든 전 부통령 조사에 동의할 때까지 우크라이나 군사 원조금 약 3억9100만달러 지급을 미루라고 언급한 내용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NYT는 "볼턴 전 보좌관에 의해 묘사된 대통령 발언은 '우크라이나 원조 유예와 바이든 전 부통령 등에 대한 조사 요청은 별개'라는 대통령 탄핵 심판 방어의 주요소를 약화시킨다"고 지적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출판 전의 원고 초안은 최근 몇 주간 볼턴 전 보좌관의 측근들은 물론 백악관에도 보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현직 미 관료들은 저술시 정부에 원고를 미리 제출, 민감한 정보가 있는지 여부를 검토받는다.

또 볼턴 전 보좌관은 십 수 페이지에 걸쳐 지난해 9월 백악관을 떠날 때까지 몇 달 간 우크라이나 관련 사안이 어떻게 전개됐는지도 다뤘다. 뿐만 아니라 공개적으로 개입을 회피하려 했던 정부 고위 관료들에 대한 세부 사항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NYT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은 볼턴 전 보좌관의 주장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이밖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슨 전 보좌관의 대리인,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등도 이메일과 전화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바이든 전 부통령을 포함한 민주당에 대한 조사를 우크라이나 지원과 연계하라 말한 적이 없다"며 "만약 볼턴 전 보좌관이 이렇게 말했다면 그건 오직 책을 팔기 위해서다"라고 반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中 톈진시, 발열검사도 없이 한국발 승객 강제격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