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이 적힌 팻말 목에 건 여성들, AV배우 모델까지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VIEW 6,601
  • 2020.01.28 06: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中 저질광고의 실태

image
최근 중국 37게임즈의 '왕비의 맛'은 유명 AV배우 '미카미 유아'를 광고모델로 기용했다.
# 워킹맘 이상미(42) 씨는 최근 두 아이와 유튜브를 시청하다가 민망한 경험을 했다. 유튜브 방송 검색 도중 노출이 심한 여성과 낯뜨거운 문구로 도배된 게임 광고가 불쑥 나와서다. 게임명부터 노골적으로 여성을 물건에 빗댔다. 이 씨는 재빨리 해당 광고를 넘겼지만, 아이들이 봤다는 생각에 어이가 없으면서도 화가 치밀었다.

선정성 짙은 중국 게임 광고가 연령대를 가리지 않고 퍼지고 있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무분별하게 노출되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어린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을 중심으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분위기다.


만 15세 이상 콘텐츠인데…AV 배우 광고모델로 등장


논란의 중심에 선 게임은 중국 37게임즈의 '왕비의 맛'과 추앙쿨 엔터테인먼트의 '왕이 되는 자'. 이 게임의 광고들은 여성에 맛을 빗대고 특정 신체 부위를 부각시키며 노골적으로 성 상품화를 일삼는다.

‘왕비의 맛’은 ‘미인 집결지, 다양한 맛’이라는 문구를 내세워 각 여성 캐릭터에 ‘장미맛’ ‘레몬맛’ ‘복숭아맛’ ‘우유맛’ 등의 설명을 달았다. 캐릭터들은 노골적으로 신체 특정 부위를 노출하고 심지어 각자 신체사이즈를 달고 있다. ‘왕이되는 자’의 경우 나이를 쓴 팻말을 목에 건 여성들을 사고 파는 듯한 장면을 광고로 내보내고 있다.
‘왕비의 맛’은 ‘미인 집결지, 다양한 맛’이라는 문구를 내세워 각 여성 캐릭터에 ‘장미맛’ ‘레몬맛’ ‘복숭아맛’ ‘우유맛’ 등의 설명을 달았다.
‘왕비의 맛’은 ‘미인 집결지, 다양한 맛’이라는 문구를 내세워 각 여성 캐릭터에 ‘장미맛’ ‘레몬맛’ ‘복숭아맛’ ‘우유맛’ 등의 설명을 달았다.
AV배우도 광고에 동원한다. 최근 '왕비의 맛'은 유명 AV배우 '미카미유아'를 광고모델로 기용했다. 포스터에서 '미카미 유아'는 가슴과 다리를 노출하며 자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 여기에 '미카미 유아의 맛을 느껴봐라!'고 적힌 문구를 더하는 등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은 이들 게임이 미성년자가 이용 가능한 콘텐츠라는 것이다. '왕비의 맛'과 '왕이되는 자'의 이용등급은 각각 만 15세 이상, 만 17세 이상이다.

광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경악스럽다는 반응을 보인다. 한 네티즌은 "애들과 유튜브를 보다가 저질스러운 광고가 나와 깜짝 놀랐다"며 "성인이 봐도 문제가 되는 영상인데 아이들이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하겠나"라고 분노했다.



게임 산업 전체 이미지 추락 우려...저질 광고 규제 어려워


광고 속 콘텐츠가 실제 게임과 연관되지 않는 경우도 많다. 게임 내용과 무관하게 광고를 오로지 시선끌기용으로만 이용한 셈이다. 문제는 이들의 노이즈마케팅 전략이 먹혀들고 있다는 것이다. ‘왕비의 맛’, ‘왕이 되는 자’의 매출은 광고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왕비의 맛의 구글 플레이스토어 무료게임 다운로드 순위에서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 때문에 향후 유사 광고가 계속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일반 소비자 뿐 아니라 국내 게임업체들도 피해자다. 선정적인 중국 게임 광고들이 무작위로 노출되면서 국내 게임의 이미지 손상이 우려된다. 업체 관계자는 "저질 게임 광고를 시청한 소비자가 게임 시장을 부정적으로 보는 선입견을 가질 수 있다"며 우려했다.
추앙쿨 엔터테인먼트의 ‘왕이되는 자’는 나이를 쓴 팻말을 목에 건 여성들을 사고 파는 듯한 장면을 광고로 내보내고 있다.
추앙쿨 엔터테인먼트의 ‘왕이되는 자’는 나이를 쓴 팻말을 목에 건 여성들을 사고 파는 듯한 장면을 광고로 내보내고 있다.
국내에선 선정적인 게임 광고에 대한 직접 규제가 불가능하다.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34조 1항에 따르면 '등급을 받은 게임물의 내용과 다른 내용의 광고를 하거나 그 선전물을 배포·게시하는 행위'만 규제할 수 있어 통제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선정적이더라도 허위 광고가 아닌 이상 단속할 방법이 없다는 얘기다. 또 해당 광고를 하는 중국 업체들이 국내에 지사를 두지 않는 경우가 많아 통제나 관리가 어렵다.

지난해 9월 저질 게임광고를 막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게임광고자율규제위원회가 발족됐으나 아직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2018년 6월 게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지만,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1년6개월째 계류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