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네 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6일 간 통제 없이 활보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2
  • 2020.01.27 21: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확진 판정 전 경기 평택시 의원 두 차례 내원…보건당국 심층 역학조사 진행하며 동선 파악 나서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대응을 위한 선별진로쇼 안내문구가 붙어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대응을 위한 선별진로쇼 안내문구가 붙어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국내에서 네 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 경기 평택시에 위치한 365○○의원에 두 차례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해당 병원은 진료 중단 및 소독 명령 조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네 번째 우한폐렴 확진자로 판정받은 A씨(55)는 지난 20일 우한폐렴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한 뒤 귀국해 21일 감기 증세로 365○○의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

이후 고열과 근육통 증상이 심화한 A씨는 25일 한 차례 해당 의원을 내원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격리 조치를 받았다. 이 병원은 작은 규모의 연중무휴 병원이라 설 명절 연휴 기간에도 진료를 받을 수 있었다.

A씨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페렴 진단을 받은 뒤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국자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 격리 조치됐다. 27일 A씨는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택 보건소 관계자는 "환자가 두 번째 해당 병원에 방문했을 때 우한시에 다녀온 사실이 보건소로 전달됐다"며 "선별 진료 과정에서 받은 인플루엔자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고, 폐렴 소견이 나와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조치됐다"고 전했다.

이 같은 사실을 종합하면 A씨는 귀국은 20일부터 25일까지 6일 가까이 당국의 통제를 벗어나 활동한 게 된다. 보건당국은 A씨가 한국에 도착해 격리되기 전까지 다녔던 구체적인 동선을 파악 중이다. 일반인 접촉 여부에 따라 격리나 능동감시 등에 조치를 취해야 하기 때문이다.

앞서 세 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은 B씨(54)는 증상이 발현된 이후 개인 렌터카를 타고 서울 강남구 신사동 '글로비 성형외과'를 들르거나 역삼동 소재 '호텔뉴브'에서 투숙하는 등 서울과 일산 일대에서 일반인과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보건 당국은 B씨가 접촉한 74명을 파악해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를 실시 중이다. 의료기관과 호텔, 일부 음식점 등에 대해서도 접촉자 조사 및 소독조치를 완료했다. 연휴 동안 운영되지 않은 곳은 실제 방문 여부를 확인하며 방역조치를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현재 환자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