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20 그래미' 방탄소년단, 레드카펫 vs 무대 "뭐 입었나?"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2020.01.28 2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빅히트 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2회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레드카펫과 무대에서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레드카펫에서는 블랙과 베이지로 댄디하게, 무대에서는 블랙과 블루 레드로 강렬하게 스타일링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왼쪽부터 멤버 정국, 뷔, 슈가, 진, RM, 지민, 제이홉 /사진=/AFP=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 왼쪽부터 멤버 정국, 뷔, 슈가, 진, RM, 지민, 제이홉 /사진=/AFP=뉴스1
레드카펫에서 입은 멤버들의 의상은 '보테가 베네타' 제품이다. 멤버들은 대부분 허리선 아래로 떨어지는 길이의 롱 재킷을 입고 멋을 냈다.

뷔는 평소 즐기는 오버핏 슈트로 복고 느낌을, 지민과 제이홉은 배색 의상과 셔츠 레이어드로 개성을 물씬 드러냈다. 리더 RM은 화사한 베이지 롱 코트로 큰 키를 강조했다.

정국, 슈가, 진은 깔끔하게 떨어지는 라인의 재킷에 슬림핏 팬츠와 검은색 구두를 착용하고 세련미를 자아냈다.

/사진=보테가 베네타 공식 홈페이지
/사진=보테가 베네타 공식 홈페이지
무대에서는 '생 로랑' 의상을 입었다. 평소 무대에서 자주 입는 블루종, 데님 재킷, 실크 셔츠 등을 입고 각자의 매력을 뽐냈다.

멤버들은 블랙 스키니와 첼시부츠, 뾰족코 구두로 슬림한 몸매를 살렸다. 여기에 지민과 슈가는 블루종을, 정국, RM, 제이홉은 가죽, 데님, 벨벳 소재의 아우터를 걸쳤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섰다. 방탄소년단은 시상식 2부에서 래퍼 릴 나스 엑스 등과 함께 합동 무대를 꾸몄다.
2020 그래미 어워즈에서 래퍼 릴나스엑스와 합동 무대 중인 그룹 방탄소년단. 아래는 뷔, 진, 지민, 제이홉이 입은 생 로랑 의상 /사진=/AFP=뉴스1, 생 로랑
2020 그래미 어워즈에서 래퍼 릴나스엑스와 합동 무대 중인 그룹 방탄소년단. 아래는 뷔, 진, 지민, 제이홉이 입은 생 로랑 의상 /사진=/AFP=뉴스1, 생 로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