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7년전 실적 14% 증발…사스 트라우마 떠오른 삼성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VIEW 38,260
  • 2020.01.28 16: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中우한폐렴 사태에 경영불확실성 확대…설 연휴 직전부터 현지상황 파악·대책 검토 등 분주

image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2003년 사스(SARS·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사태 당시 영업이익이 3개월만에 14% 줄었다. 100% 사스 때문은 아니었지만 전세계적인 전염병 사태가 경기에 미치는 영향이 그만큼 크기 때문에 이번에도 사태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17년만에 중국을 거점으로 재연된 전염병 사태에 삼성전자 (59,800원 상승1700 -2.8%)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일차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확산에 따른 인적 피해 최소화에 주력하고 있지만 사스 당시의 실적 트라우마가 여전히 큰 까닭이다.

삼성전자는 사스 사태에 따른 경제 여파가 본격화했던 2003년 2분기 당시 매출 9조8400억원, 영업이익 1조160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이 직전 분기보다 2.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4.2% 줄었다.

사스 사태로 중국 경기가 얼어붙고 국내 경기도 침체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당시 전세계 휴대폰 시장의 20%가량을 차지했던 중국 수요가 위축되면서 '애니콜'을 앞세워 중국 공략에 속도를 내던 삼성전자의 전략이 큰 차질을 빚었다. 그해 2분기 휴대폰 매출은 1분기보다 10%가량 떨어졌다.

삼성전자 안팎에서는 우한폐렴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비슷한 일이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잖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선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크게 떨어졌지만 반도체 부문에서는 화웨이, 샤오미, 오포 등 중국 스마트폰업체 대부분이 여전히 삼성전자의 최대 고객사 가운데 하나다. 중국 경기위축이 삼성전자 실적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중국 매출 비중이 17년 전과 비교할 수 없이 커졌다는 점에서도 걱정이 크다. 삼성전자의 연간 매출에서 중국시장 비중은 20%를 웃돈다. 2018년 30%를 돌파했다가 지난해 미중무역갈등이 확대되면서 다소 줄었지만 지역별 매출에서 북미에 이어 가장 큰 시장으로 꼽힌다.

경영진에선 최악의 경우 올해 사업계획을 다시 짤 가능성에도 대비하는 분위기다. 설 연휴 직전 우한폐렴 사태가 국제 이슈로 부각하면서 전략·기획부서를 중심으로 중국 현지 상황 파악과 대책 검토, 고객사 동향 분석 등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일 '수용성' 대책 발표…수원·안양·의왕·송도 '사정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