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한 전세기 정부 예산 10억원 투입…탑승객은 얼마 내나

머니투데이
  • 김평화,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8 17: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창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투입키로 한 전세기에 탑승하려면 1인당 30만원을 내야 한다. 정부가 전세기를 띄우는 데 투입하는 예산은 10억원이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탑승자 비용을 정부가 부담하냐'는 질문에 "탑승객당 30만원을 입국 후 외교부 계좌로 입금하게 안내해주고 있다"며 "어린아이는 요율이 다르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정규예산에 재외국민긴급지원용 예산 10억원이 책정돼 있다"며 "임차료 형식으로 전세기를 임차해야 하는 데 이때 쓸 수 있는 돈이 10억원으로 책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8일 인천국제공항 중국 항공사의 탑승수속 창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8일 인천국제공항 중국 항공사의 탑승수속 창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 당국자는 "이 금액으로 충당이 감당하다고 실무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탑승객 입금액은) 예산에 직접 충당하는 건 아니고 세입세출을 따로 처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이날 우한시 교민 약 700명여명의 철수를 위해 30~31일 전세기 4편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 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급증하는 것과 관련해 이날 오후 3시 국무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 회의를 개최한 결과,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우리 국민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하여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 체류 국민 숫자를 파악한 결과 700여명의 수요가 파악돼 30일, 31일 양일 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했다"며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관련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의 항공기 및 대중교통을 차단하고, 현지 의료 기관들이 포화상태로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기가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전세기를 통해 귀국하게 되는 국민들은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칠 예정"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 법령에 따라 귀국하는 대로 일정 기간 동안 정부에서 마련한 임시 생활 시설에 보호 조치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생지인 우한 지역에서 많은 국민들이 일시에 귀국함에 따라 전염병 확산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높은 만큼, 보건복지부·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국내 방역 대책을 철저히 수립 관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