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국인 밀집지 배달 못해" 배민노조, 혐오 부채질?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8 19: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민라이더스가 회사에 보낸 공문. 중국인 밀집지역 배달금지 또는 위험수당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배민
배민라이더스가 회사에 보낸 공문. 중국인 밀집지역 배달금지 또는 위험수당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배민
배달의민족 배달직원들이 중심이된 배민라이더스 노조가 회사측에 '중국인 밀집지역 배달금지'를 요구해 파장이 일고 있다. 신종 코로나 감염증 공포가 퍼지는 가운데, 노조가 중국인에 대한 혐오정서를 부채질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산하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민라이더스 지회는 28일 '우한 폐렴 관련 협조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배민라이더스 운영사인 우아한청년들에 보냈다.

공문에 따르면, 노조는 "우한 폐렴이 확산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을 접촉할 수 밖에 없는 배달노동자의 특성에 따라 불안감과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우한 폐렴 위험이 안정화 될 때까지 안전마스크를 지급하고 확진자가 발생된 지역(읍면동) 및 중국인 밀집지역(유명관광지, 거주지역, 방문지역 등) 배달금지 또는 위험수당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배달금지 요구 중국인 혐오 차별 부추기는 행위 비판



이에대해 국제보건기구(WHO)가 아직 사람간 이동을 금지하지 않은 상태이고 정부차원의 공중보건 위기상황이 선포되지도 않은 가운데 노조가 특정 지역에 배달금지를 요구하는 것은 지극히 부적절한 요구라는 비판이 나온다. 이는 특정 인종과 지역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부추기는 행위로 간주될 수 있다.

우아한청년들은 이날 노조에 보낸 답변 공문에서 배달노동자에 대한 손소독제와 마스크 지급, 예방수칙 공지 및 문자발송,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 배포 등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배달금지 지역설정이나 위험수당 지급은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배달금지 지역 설정과 관련해서는 향후 정부차원의 관련 지침이 내려올 경우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회사 관계자는 "배달금지 지역을 특정하기 어려울 뿐더러 계약한 고객사와 이용객에 대한 차별행위가 될 수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상급단체 민노총 서비스연맹도 혐오표현 부적절 공개사과


상급단체인 민주노총 서비스연맹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배민라이더스지회 공문의 혐오표현에 대해 공개 사과했다.

연맹은 "가맹조직인 서비스일반노조 배민라이더스지회에서 사측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예방 조치를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면서 "공문 내용 중 매우 부적절한 소수자에 대한 혐오 표현이 있었으며 가맹조직의 혐오 표현에 대해 당 연맹은 중대한 책임감을 느끼며 상처 입은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 연맹은 가맹조직 담당자에 대해 주의 조치하고 인권감수성 교육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막연한 공포감이 우리 안의 연대를 해치는 혐오로 발전되지 않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