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한폐렴 감염자 축소 의혹…"확진자 1만8천명 달할 수"

  • 뉴스1 제공
  • 2020.01.28 22: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 후생노동성 공청회 "환자수, 中공식 발표보다 3~4배 많을 것"

image
정부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28일 오후 대전역에서 코레일 관계자들이 열차를 소독하고 있다. 2020.1.28/뉴스 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 확진자 수가 45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중국 정부의 공식 발표보다 3~4배는 많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 야당이 주최한 공청회에서 "중국 정부의 발표보다 실제로는 환자 수가 더 많지 않겠는가"라는 한 의원의 질문에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이렇게 답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주말에 보건 통계 전문가로부터 해외 환자 수 등을 기초로 중국 환자 수를 추정한 결과, 중국 정부의 발표보다 3~4배 많은 환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의 수를 상정하지 않으면 전염병 대응이 늦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준으로 중국 내 우한폐렴 확진자 수는 총 4515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이 맞다면 중국에서만 최대 1만8000여명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수 있다는 얘기다.

중국이 전염병 관련 정보를 축소·은폐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02~2003년 전 세계 37개국에서 774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에도 발병 5개월 만에야 공식 인정한 전례가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에서는 총 6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특히 이날은 우한 체류 경험이 없는 사람의 감염이 확인돼 파장이 일었다. 2차 감염의 첫 번째 사례였기 때문이다.

이에 보건 전문가들은 사람 간 감염으로 일본에도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질 수 있다며, 최악의 경우를 상정하고 대책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고 NHK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천지 공권력 투입하나…강제해산 청원 52만명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