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방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 "비안·소보"로 결정(상보)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2020.01.29 09: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image
[의성=뉴시스] 이무열 기자 =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투표가 실시된 21일 오후 경북 의성군 청소년센터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2020.01.21.lmy@newsis.com
국방부가 대구 군 공항과 민간 공항이 함께 이전되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를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으로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주민투표 결과 및 군위군의 유치신청 관련 국방부 입장' 자료를 내고 "국방부는 법률 및 지역사회의 합의에 따라 정당하게 수립된 선정기준 및 절차와 그에 따른 주민투표 결과를 반영해 향후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의성비안·군위소보를 이전부지로 선정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충실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는 앞서 실시된 주민투표 결과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21일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은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이 결과 투표율과 찬성률을 50%씩 합산한 점수에서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가 89.52로 단독후보지(군위군 우보면)의 78.44를 앞섰다.


그러나 이후 주민투표 후 두 곳 중 더 낮은 점수를 받은 경북 군위군 우보면을 군위 군수가 기습적으로 유치 신청 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사업 주체인 국방부가 사실상 부지를 최종 확정한 것이다.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은 주민투표 완료 후 이전 후보지 지방자치단체장이 투표 결과를 반영해 국방부 장관에게 군 공항 이전 유치를 신청하도록 했다.


국방부는 이날 "군위군수는 법률과 지역사회 합의 및 지자체장 동의를 거쳐 정한 선정기준과 그에 따른 주민투표 결과를 따르지 않고 군위 우보만을 유치 신청했다"며 "군위군수가 군위우보만을 유치 신청해 지역사회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선정기준과 주민투표 결과에 반하는 우보지역만을 유치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군위군수의 유치신청은 이전부지 선정기준 및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이루어져야 하는 절차적인 행정행위"라며 "6만여 명의 군위·의성군민이 참여한 주민투표 결과는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1961년 개항한 대구국제공항의 새 이전지다. 2026년 개항이 정부의 목표다. 통합신공항은 15.3㎢ 규모로, 대구국제공항 면적 약 7.1㎢의 2배 이상으로 건설될 계획이다.

이전 추진은 대구 군 공항 이전사업 등이 발단이 됐다. 2014년 5월 대구시장의 이전건의를 시작으로 특별법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 2017년 2월 예비이전후보지 선정 및 2018년 3월 이전후보지를 선정했고, 지난해 11월 지자체장들의 동의를 거쳐 이전부지 선정기준을 세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