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광철 청와대 비서관, "누가 반쪽짜리 사실만 흘리느냐"…검찰 출석

머니투데이
  • 김태은 , 오문영 기자
  • 2020.01.29 10: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

image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 관련 수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이 비서관은 2018년 울산시장 선거 당시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일하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첩보의 생산과 이첩 과정에 개입해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끼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고 있다. 2020.1.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29일 오전 청와대 하명수사 및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그동안 검찰은 이 비서관에 대해 세 차례에 걸쳐 출석을 요구했으나 이 비서관은 불응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비서관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차분하고 절제되게 그리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가지만 분명히 밝혀두고 싶은 것 있다"며 "일부 언론에서 제가 세 차례에 걸친 소환조사에 아무 응답없이 불응했다고 보도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는 "1월13일자와 17일자 두 차례에 걸쳐 등기우편을 통해 검찰에 출석요청에 대한 저의 입장을 명시적으로 밝힌 바 있다"며 "오늘 이 출석도 그 연장선상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언제 걸려올지도 모르는 검찰의 전화를 피하기 위해 핸드폰을 꺼놨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말이 안된다"며 "누가 어떤 연유로 저에 관해서 이렇게 반쪽짜리 사실만을 흘리고 있는지 매우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 비서관은 그러나 청와대 첩보를 가공한 정황이나 첩보 제보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여부 등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이 비서관은 지방선거 당시 김 전 울산시장 측근비위 의혹수사 시발점이 된 청와대 첩보생산 및 경찰 이첩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이 비서관과 함께 주요 피의자 중 한명인 송철호 울산시장도 소환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송 시장이 건강 상 이유로 불출석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