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상암에 亞최대 '실감콘텐츠 스튜디오' 문연다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9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17회 대한민국 교육박람회를 찾은 어린이가 VR을 이용한 힐링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교육이 미래다'를 주제로 오는 18일 까지 진행되는 이번 박람회는 교육과 관련된 450개의 단체 및 기업이 참여해 다양한 교육 트랜드와 제품을 선보인다.2020.1.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17회 대한민국 교육박람회를 찾은 어린이가 VR을 이용한 힐링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교육이 미래다'를 주제로 오는 18일 까지 진행되는 이번 박람회는 교육과 관련된 450개의 단체 및 기업이 참여해 다양한 교육 트랜드와 제품을 선보인다.2020.1.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가 아시아 최대 규모의 5G기반 실감콘텐츠 스튜디오를 구축한다. 또 5G 실감콘텐츠 시장창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관련 기술개발과 인력양성에도 적극 나선다. 이같은 디지털콘텐츠 산업육성을 위해 올해 1900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증강현실(이하 ‘VR·AR’)등 5G용 실감콘텐츠를 중심으로한 디지털콘텐츠 산업육성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정부가 실감콘텐츠 육성을 위한 계획을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상‧증강현실(VR·AR)과 같은 실감기술의 글로벌 시장규모는 지난해 70억달러에서 2023년 1210억달러로 성장해 게임·영상 등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3배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실감기술 산업육성과 적용을 앞당겨 경제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복안이다.



과기정통부, 디지털콘텐츠 육성에 1900억 투입



정부는 먼저 5세대(5G) 이동통신의 대표적 서비스인 VR·AR 콘텐츠의 제작 지원과 산업 인프라 조성 등 ‘VR·AR콘텐츠 산업육성’에 총 659억 원을 투입한다. 여기에는 공공·산업·과학기술 분야에 실감콘텐츠(XR)를 접목해 신시장 창출을 지원하는 ‘XR+α프로젝트’와 함께 5G 기반 실감콘텐츠 3대 분야(실감미디어·실감커뮤니케이션·실감라이프)에 걸친 선도과제를 개발하는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등이 주력사업으로 추진된다.
서울 상암에 亞최대 '실감콘텐츠 스튜디오' 문연다


특히 내달 5G 기반 실감콘텐츠 인프라인 ‘한국 VR·AR콤플렉스(상암동, KoVAC)’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가칭)실감콘텐츠 스튜디오'를 구축하고 3월부터 본격운영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실감콘텐츠 제작을 위한 돔형태의 360° 볼류메트릭(Volumetric) 스튜디오로 수십여대의 카메라와 함께 조정실 등 부대시설을 갖출 것"이라면서 "산업용 가상설계, 시설설비 콘텐츠나 엔터테인먼트용 실감콘텐츠 제작 기업들이 신청하면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판교 ‘ICT-문화융합센터’에 5G 기반 실감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5G 실감콘텐츠 오픈랩'도 구축한다. 5G통신망상에서도 구현가능한 실감콘텐츠를 개발하는 시설이다. 이밖에 아세안 국가와 실감콘텐츠 분야 교류와 시장 확대를 위한 '한-아세안 ICT 융합빌리지(부산)와 지역 'VR·AR제작거점센터' 4개를 추가로 구축한다.



디지털콘텐츠 기업 해외시장 개척 지원, 석박사급 인재 양성도 추진





아울러 디지털콘텐츠의 개발·사업화 지원과 관련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에 총 253억원을, 디지털콘텐츠 산업 기반 강화와 인력양성, 공정거래 환경조성 등 ‘디지털콘텐츠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총 224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이와관련 오는 3월 ‘디지털콘텐츠기업 성장지원센터’(경기 안양)에 '5G+ 디지털콘텐츠 테스트 랩'을 개소하고 'VR·AR 디바이스 상용화 지원센터'도 신규 구축한다. 인력양성과 관련 ‘실감콘텐츠 인재양성 추진계획’을 마련해 실감콘텐츠랩(XR Lab)’을 통해 개발과 사업화를 연계하는 석박사급 인재를 160명 양성하고 학부생이나 재직자 대상 실무교육도 시행한다.

이밖에 홀로그램, VR·AR 콘텐츠 및 디바이스 원천기술개발 등 디지털콘텐츠 핵심기술 개발에도 올해 총 535억 원을 투입한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2020년은 5G를 기반으로 실감콘텐츠가 다양한 산업에 융합돼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실감경제’ 패러다임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VR·AR을 비롯한 디지털콘텐츠 산업의 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