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마이웨이' 서우림 "둘째 아들 떠나보내고 고통 아닌 적 없어"

머니투데이
  • 김도엽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9 12: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서수진./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영상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서수진./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영상 캡처
53년차 배우 서우림이 우여곡절 가득했던 자신의 인생사를 털어놓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서우림은 2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아들의 사망, 이혼, 암투병 등 파란만장 인생사를 털어놓는다.

1963년 드라마 '어머니의 마음'으로 데뷔한 서우림은 MBC 드라마 '오로라 공주'(2013), JTBC '무자식 상팔자'(2012)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왔다. 서우림은 자신이 주로 연기한 우아하고 품격 있는 역과는 달리 실제 삶은 "언제나 황폐한 사막 같았다"고 고백했다.

연기 생활을 하며 두 아들을 미국으로 유학 보낸 서우림은 2011년 당시 귀국 후 한국 생활 적응에 힘들어 술에 의존하는 둘째 아들에게 "(너) 술 끊기 전에는 안 본다"라며 2주일 남짓 연락을 하지 않았는데 그 사이 아들이 세상을 등지는 선택을 하고 말았던 안타까운 사연을 밝혔다.

서우림은 아들을 떠나보낸 뒤 "단 한 번도 고통이 아닌 적이 없었다"고 말할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혼까지 겪었던 서우림은 힘든 시간 동안 자신에게 힘이 됐던 탤런트 강부자와 전원주와의 소중한 인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