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대, 조국 직위해제… 진중권 "그건 징계 아냐"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VIEW 27,562
  • 2020.01.29 13: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머니투데이DB
서울대학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직 직위해제한 것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직위해제는 징계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29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위해제'는 징계가 아니다"라며 "유죄판결은 더더욱 아니다"라고 썼다.

이어 "그저 여러가지 사정으로 해당 교수 강의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기 어렵다고 판단될 때 학생들의 수업권을 보장하기 위해 학교에서 취하는 행정절차의 하나에 불과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징계는 아마 법원의 판결이 내려진 후에 논의할 사안"이라며 "유죄가 확정되기 전까지 조국씨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계속 교수의 직을 유지한다"고 전했다.

앞서 29일 서울대 측은 "형사사건으로 기소된 조국 전 교수에 대해 정상적인 직무수행이 어렵다고 판단하여 관련 규정에 따라 2020년 1월 29일자로 직위를 해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교수로서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행정조치로 정상적인 강의 진행 등이 어려운 상태라고 판단돼 조치를 취했다"면서도 "지금 시점에서 징계(위원회) 회부는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