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中 신종코로나 숙주…"박쥐→밍크→사람 가능성 커"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기자
  • VIEW 26,688
  • 2020.01.29 13: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베이징대 연구진, "신종 코로나(우한 폐렴)중간 숙주는 밍크일 가능성 커" 연구 결과 발표

image
밍크. / 사진 = 네이처
족제빗과의 동물 밍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을 옮기는 중간 숙주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중국 매체 베이징뉴스(新京报)의 지난 25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아시아 일대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숙주(병을 옮기는 매개체)는 박쥐로 알려져 있었으나, 중간 과정서 밍크를 거쳐 인간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

중국 베이징대학교의 주화이추 교수 연구팀은 박쥐와 밍크의 코로나 바이러스 균을 조사한 결과, 사람에게 감염되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박쥐보다 밍크의 바이러스 균과 유사점이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에 참여한 절강대학교 쌰오용홍 교수는 "MERS(중동호흡기증후군)의 경우 낙타가 중간 숙주 역할을 했듯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도 박쥐와 인간 사이의 중간 숙주가 있다"면서 "DNA 분석 결과 밍크가 인간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 중간 숙주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를 밍크가 인간에게 옮기는 '중간 숙주'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중국 매체 보도. /사진 = 베이징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를 밍크가 인간에게 옮기는 '중간 숙주'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중국 매체 보도. /사진 = 베이징뉴스

쌰오용홍 교수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2002년 775명의 사망자를 냈던 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와 매우 유사하다"면서 "두 바이러스가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유전체 서열이 80% 동일할 뿐만 아니라 인간 세포에 침입하는 과정도 비슷하다"고 밝혔다.

이제껏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숙주를 박쥐나 뱀으로 꼽아 왔다. 중국과학원 상하이파스퇴르연구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자연숙주는 박쥐"라는 논문을 발표했으며, 광시대·닝보대학교 의료진은 "바이러스 변형 과정을 추적한 결과 유력한 숙주는 뱀이다"라고 연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연구결과에 따라 '바이러스 감염의 주범' 용의선상에는 밍크가 추가 됐다. 모피를 이용한 코트로 잘 알려진 밍크는 중국 남부에서는 고기를 요리해 먹는다. 2004년 중국 위생당국의 '야생동물 관리안'에 따르면, 밍크는 합법적으로 식탁 위에 오를 수 있는 '식용 허용 야생동물'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