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종 코로나' 세번째 확진자가 들른 호텔·성형외과의 곡소리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이강준 기자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859
  • 2020.01.30 0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계속되고 있는 29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사진 강민석 기자 / 사진=강민석 기자 msphoto94@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계속되고 있는 29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사진 강민석 기자 / 사진=강민석 기자 msphoto94@


"평균 75% 정도 객실이 차야 정상인데 현재는 20~30%밖에 되지 않는다. 감염병 관련 의료기간 보상은 책정돼 있지만 저희는 보상을 받을 방안이 법적으로 없다고 들었다."(3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호텔 총지배인)

"성수기라 예약이 모두 완료된 상황이었는데 60%가 취소됐다. ‘신종 코로나’가 더 확산되지 않도록 해주고, 아울러 피해에 대한 보상 체계가 확립됐으면 좋겠다."(3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성형외과 관계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진자 동선이 공개되면서 이들이 들렀던 호텔, 병원, 상점도 피해가 커지고 있다.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알려지자 손님이 발길을 끊었다. 마땅한 보상 체계가 없어 이들은 손해를 스스로 감당해야 한다.

29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3번째 확진자가 묵은 서울 역삼동 A호텔은 2월 초까지 잠정 휴업에 들어갔다. 현재 예약사이트 등에서 2월 초까지 예약이 안 되는 상황이다.

정부가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모두 공개하면서 이들이 들렀던 곳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다. 질병관리본부와 관할 보건소의 감독 아래 소독과 방역을 등을 꼼꼼히 진행했지만 고객이 불안감을 호소하며 예약을 취소하고 있다.

3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A호텔이 홈페이지에 게시한  안내와 소독 증명서 모습 /사진=A호텔 홈페이지
3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A호텔이 홈페이지에 게시한 안내와 소독 증명서 모습 /사진=A호텔 홈페이지


정부가 동선과 상호명까지 모두 공개한 것은 관련 규정 때문이다. ‘감명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는 이동경로, 이동수단, 진료의료기관 등을 공개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확진자의 동선이 불분명해 상당수 2차 감염자가 같은 병원을 이용하다 감염된 바 있다.

확진자 동선공개가 감염 예방에서는 효과가 있지만 확진자가 다녀간 영업점은 죽을 맛이다. 고객 감소로 인한 손해 피해 보상 체계가 없어 손해를 고스란히 감수해야 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의료기관이 아닌 호텔 같은 일반 상업시설은 보상을 받을 수 없다"며 "복지부는 방역조치까지는 해줄 수 있으나 그외 비용을 보상해줄 의무는 없다"고 설명했다.

손해를 정부가 보상해주는 의료기관도 불만은 많다. 의료계 관계자는 "폐쇄조치가 되면 영업하지 못한 부분만 보상해주고, 이후 이미지 하락 등으로 인한 보상은 전무하다"며 "병원이 확진자 신고를 꺼리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전했다.

실제 2016~2018년 196개 의료기관이 681명의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진단검사를 직접 했지만 이중 의심환자로 신고한 것은 41.3%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메르스를 진단하고도 신고하지 않은 의료기관도 2곳이나 있다.

메르스 감염피해자를 대리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진행한 이용재 변호사는 "의료기관이 보상 요구할 수 있는 기준이 마련됐으나 어디까지 보상해야하는 지는 논란이 있다"며 "메르스와 신종 코로나와 같은 사태가 흔치 않기 때문에 법령 개선 부분도 판단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