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 우리은행장 선임, 31일 다시 논의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2020.01.29 18: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왼쪽부터 김정기, 이동연, 권광석 후보/사진제공=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 (9,840원 상승50 0.5%)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가 29일 우리은행 신임 행장 후보를 결정하지 못했다. 임추위는 오는 31일 다시 모이기로 했다. 사외이사들 사이에 의견이 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장동우·노성태·박상용·전지평·정찬형 등 과점주주측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된 임추위는 이날 오후 2시 열렸다. 오후 5시까지 후보자 프레젠테이션 청취와 인터뷰 등을 진행한 뒤 위원간 회의를 가졌지만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임추위는 다수결이 아닌 만장일치로 최종 후보를 선정하는 데 위원들간에 다양한 의견이 오간 것 같다"고 말했다.

31일 열리는 임추위에서는 후보자 인터뷰 등 과정 없이 위원간 회의만 진행된다. 개별 위원들이 과점주주들 의견을 청취한 뒤 모일 것으로 보인다.

임추위는 전날 △김정기 우리은행 영업지원부문 겸 HR그룹 집행부행장(부문장) △이동연 우리FIS 대표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대표 등 3명을 최종 면접 대상자로 추렸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