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조원대 적자 전망' LGD 불똥에…LG전자 순이익 90%↓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2020.01.29 19: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실적 발표 하루 앞두고 공시의무 발생…사업부별 성적표 예정대로 30일 발표

image
LG전자 (60,400원 상승2000 -3.2%)가 자회사 실적 악화 불똥으로 1년 전보다 90% 가까이 줄어든 순이익을 기록했다.

LG전자는 29일 장 마감 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 62조3062억원, 영업이익 2조4361억원, 당기순이익 1799억원을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의 경우 지난 8일 발표한 잠정실적(매출 62조3060억원·영업이익 2조4329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연간 매출은 전년보다 1.6% 늘었고 영업이익은 9.9% 줄었다.

두드러지는 부분은 잠정실적 발표 당시 공개되지 않았던 연간 당기순이익이다. 연간 당기순이익이 1년 전보다 87.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이 대폭 이상 줄어든 데 대해 LG전자는 "지분법 이익 감소에 따른 순이익 변동 때문"이라고 공시했다.

문제가 된 지분법상 자회사로는 지난해 1조원대 영업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되는 LG디스플레이 (13,600원 상승650 -4.6%)가 지목된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영업손실 9375억원, 당기순손실 1조286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정보업체 와이즈에프엔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 평균 예상치는 각각 1조5425억원, 1조5928억원에 달한다.

지분법 이익 반영이란 A 기업이 B 기업의 지분 20%를 가졌을 때 B기업의 당기순이익이 100억원이라면 A 기업의 회계장부에 이 중 20%인 20억원을 평가이익으로 반영하는 것을 말한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기준 LG디스플레이 지분 37.9%를 보유했다.

LG전자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지난해 실적 재무제표를 승인했다. 현행법상 자산총계가 2조원 이상인 대기업의 경우 연간 매출이나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전년과 비교해 15% 이상 변경되면 이사회에서 실적 결산이 이뤄진 당일 의무적으로 공시해야 한다.

사업부별 성적이 공개되는 실적 발표일은 하루 뒤인 오는 30일로 예정돼 있지만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보다 15% 이상 줄어든 것으로 집계되면서 공시 의무가 발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곧 3000명 넘는다…밤새 594명 급증, 총 2931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