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국인 관광객 태운 日버스, 가이드도 신종코로나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9 23: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8일 같은 버스 운전기사 확진 이어 여성가이드도 감염 확진

29일 중국 우한에서 일본으로 귀국한 현지 거주 일본인 중 두 명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AFP
29일 중국 우한에서 일본으로 귀국한 현지 거주 일본인 중 두 명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AFP
일본에서 중국인 관광객을 태운 버스기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 버스의 가이드도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NHK가 29일 보도했다.

오사카에 사는 이 40대 여성은 지난 12~17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온 관광객들을 태운 버스의 가이드를 맡았다.

NHK에 따르면 이 여성은 20일 발열 증상이 있어 병원을 찾았고, 21일 다른 병원에서 진찰을 받았다. 그럼에도 나아지지 않자 23일 또 다른 병원에서 진찰받은 뒤 폐렴이 의심돼 입원했다. 이후 엿새가 지난 이날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루 전인 28일에는 이 여성과 같은 관광버스에서 운전을 맡았던 6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14일 오한, 기침 증상이 있었고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중국 우한을 방문한 적이 없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 사람 간 감염 첫 번째 사례가 됐다.

한편 이날 가이드가 감염 판정을 받으면서 일본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8명이 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