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메디파트너생명공학, '쎌마 테라퓨틱스'로 사명변경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29
  • 2020.01.31 09:30
  • 글자크기조절

바이오제약 기업으로서 새로운 도약 시동

/사진=김유경 기자
/사진=김유경 기자
코스피 상장기업 메디파트너생명공학 (6,410원 0.00%)이 덴탈전문기업에서 글로벌 바이오 제약사로 탈바꿈한다.

메디파트너생명공학은 31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약 개발 전문가인 윤병학 박사(사진)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사명은 '쎌마 테라퓨틱스(Thelma Therapeutics)'로 변경했다.

쎌마 테라퓨틱스는 국내 최고 권위자들을 사내·외 이사로 영입해 국내 기업 및 정부출연 기관과의 협력 연구를 1분기 내 개시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해외 기업과의 공동 연구 및 기술도입을 위한 조직 신설, 신약 연구개발을 위한 부속연구소 설립, 사업개발팀(BD) 강화 등 바이오 사업 인프라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윤병학 대표는 “항암제, 항생제 내성 성병치료제, 간질환 치료제 등 다수의 후보물질과 관련 국내외 연구기관 및 기업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기술을 확보하고, 필요한 핵심 연구인력도 속속 합류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2월내에 유럽과 미국, 국내에 자문위원단도 구성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의약품 개발로 꾸준히 실적을 쌓아가는 회사로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쎌마 테라퓨틱스는 경쟁력 있는 의약 후보물질을 도입하는 한편 회사의 비전과 경영전략에 부합하는 의약품·의료기기 회사들을 인수합병(M&A)해 사업영역도 확대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표는 "2020년을 기점으로 기업의 안정성이 더욱 공고해질 수 있는 방법을 하나하나 실행해가면서 회사의 재무상황을 꾸준히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글로벌 바이오제약 기업으로서 경쟁력을 갖춰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년동안 추진했던 덴탈사업에 대해서는 객관적이고 냉철한 분석을 통해 미비했던 부분을 보완, 새롭게 사업방향을 잡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시장의 우려를 불식하고 신규 바이오제약사업에 투입할 자금 확보를 위해 2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했으며, 가까운 시일 내에 추가 유상증자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