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한 병원 인근서 시신 목격, 그 후 2시간 동안 일어난 일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94
  • 2020.01.31 17: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0일 중국 우한 시 한 가구점 앞에서 방호복을 입은 사람이 노인의 시신을 발견하고 어딘가로 전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30일 중국 우한 시 한 가구점 앞에서 방호복을 입은 사람이 노인의 시신을 발견하고 어딘가로 전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30일 AFP통신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거리 한복판에서 방치된 노인 시신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노인은 마스크를 쓰고 한 손에 비닐 쇼핑백을 든 상태로 목격됐다.

AFP통신 기자들은 똑바로 누워있는 노인의 시신을 본 뒤 2시간 동안의 일을 기록했다.

기자들이 노인을 목격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전신보호복을 입은 경찰과 의료진을 태운 구급차가 도착했다. 의료진은 푸른색 담요로 시신을 감싼 채 일단 두었고, 경찰은 시신이 보이지 않게 종이 상자를 쌓았다.

AFP통신은 60대로 보이는 이 남성이 사망한 이유는 알 수 없었다고 보도했다. 경찰과 현지 보건 관계자들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구체적인 정보는 얻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다만 현장을 지나던 행인들은 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사망했을 것으로 보았다. 한 여성은 "끔찍하다"면서 "요즘 많은 사람들이 이 바이러스로 죽었다"고 말했다.

사망한 노인이 발견된 장소는 바이러스 유증상자 치료를 하는 핵심 병원 중 하나인 우한 6번 병원에서 한 블록 떨어진 곳이었다.

우한 거리에 시신이 널려있다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 이야기를 두고 대부분의 기성 언론은 '루머'라고 일축해왔다. 하지만 AFP의 이번 보도로 루머가 사실임이 증명됐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30일 중국 우한 시 한 가구점 앞에서 방호복을 입은 사람이 노인의 시신을 발견하고 어딘가로 전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30일 중국 우한 시 한 가구점 앞에서 방호복을 입은 사람이 노인의 시신을 발견하고 어딘가로 전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