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일본은 중국인 입국 금지하는데...한국은?

  • 뉴스1 제공
  • test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02 07: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좌파 정권이어서 중국에 꼼짝 못하나” “문재인 정권은 중국에 죄지은 것이 있나”

한국 정부가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함에도 중국인 입국에 어떠한 제한도 두지 않자 일부에서 이 같은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국 정부는 중국인 입국 제한을 아직 하지 않고 있지만 일본과 미국 등 세계 각국은 중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속속 내놓고 있다.

◇ 일본 후베이성 출신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 :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달 31일 중국 후베이성에 거주하는 중국인과 이 지역에 체류한 외국인의 일본 입국을 전면 금지시키는 고강도 대책을 발표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뉴스1 © News1 자료 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뉴스1 © News1 자료 사진

바로 전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에 대해 “여행 및 교역 제한은 반대하며 국경은 개방돼야 한다”고 권고했음에도 일본은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

아베 총리는 31일 오후 열린 정부 대책회의에서 “당분간 입국 신청일 전 14일 이내에 후베이성 체재 이력이 있는 외국인 또는 후베이성이 발행한 중국 여권을 소지한 중국인에 대해 일본 입국을 거부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조치는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중국 전역으로 우한폐렴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 미국, 최근 2주간 중국 다녀온 외국인 입국 금지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도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우한폐렴과 관련,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미 정부는 이같이 발표하면서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에 대해서는 미국 입국을 잠정적으로 금지한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제이 인즐리 워싱턴 주지사가 시애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주정부 차원의 대응책을 발표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29일(현지시간) 제이 인즐리 워싱턴 주지사가 시애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주정부 차원의 대응책을 발표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또 우한폐렴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이 속한 후베이성에서 귀국하는 미국 시민들은 별도 시설에 14일간 의무적으로 격리된다.

최근 2주 내에 후베이성이 아닌 다른 중국 지역에 머물다 귀국하는 미국 시민의 경우에도 예방적 차원에서 입국 때 건강 검사를 받게 된다.

◇ 호주, 몽골, 북한, 싱가포르, 이탈리아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 ; 호주, 몽골, 북한, 싱가포르, 이탈리아 등은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호주 정부는 1일 우한폐렴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중국으로부터 온 외국인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자국인들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싱가포르 정부도 2월1일부터 최근 중국을 다녀온 이력이 있는 모든 사람에 대해 입국을 금지하고, 중국인에 대한 비자발급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정부도 이날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중국으로 들어가는 항공편뿐 아니라 중국에서 나오는 항공편도 모두 이착륙을 금지하는 강도 높은 조치를 취했다.

앞서 몽골과 북한은 중국으로 들어가고 나오는 모든 국경 검문소를 폐쇄했었다.

◇ 한국은 아직 특단 대책 없어 : 이같이 세계 각국이 중국인 입국에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한국은 아직 이렇다 할 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1일 중국발 항공기의 국내 입국을 금지하는 방안에 대해 정부는 구체적으로 답할 단계는 아니며, 정부 부처 간 협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강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2020.2.1/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2020.2.1/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