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한 전세기 몸실었다 누나 역습에 당혹…한진 대책 마련에 고심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02 17: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자 연합 우한 전세기 복귀 직후 조원태 회장에 '선전포고'..한진측 "경영 현안에 충실"

31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서 중국 우한 거주 한국 교민 수송에 투입된 전세기가 도착한 가운데 교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기 위해 줄 지어 서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31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서 중국 우한 거주 한국 교민 수송에 투입된 전세기가 도착한 가운데 교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기 위해 줄 지어 서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한진그룹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중국 우한 대한항공 전세기가 김포에 내린지 불과 9시간 만에 조원태 한진 회장의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 간 3자 연합을 공식화하면서 경영권 분쟁에 불을 붙였기 때문이다.

조 회장은 우한 교민을 싣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대한항공 전세기 첫 편에 승무원으로 탑승한 상황이었다. 일단 조 회장과 한진그룹은 입장 발표 등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현재 조현아 연합은 31.98%(의결권 기준)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경영권을 지켜야 하는 조 회장(6.52%)은 물론 그 특수관계인(4.15%), 델타항공(10.0%) 지분을 합친 것보다 훨씬 많다. 조 회장과 한진그룹으로선 경영권 사수에 경고등이 켜진 셈이다.

한진그룹 경영권의 핵심인 한진칼 (64,600원 상승400 -0.6%)은 오는 3월말 주주총회를 예정하고 있다. 조현아 연합이 주총에서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을 부결시키는데 성공한다면 조 회장은 그룹 경영권까지 잃을 수 있다.

결국 지분이 핵심이다. 조 회장은 지난 설 연휴에 모친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5.31%)을 만나 지난해 말 불거진 갈등을 봉합하고 협력 관계를 다졌다. 이 고문의 의중은 막내딸 조현민 전무(6.47%)에도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 이들 모녀가 조 회장 손을 잡으면 지분싸움은 박빙이된다.

한진그룹과 조 회장은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면서도 이전투구식 집안싸움으로 비춰지는데 부담을 느끼고 있다. 공식 입장 마련에도 신중하다. 일단 3자 연합에 대한 정면 대응보단 경영상 이슈에 충실히 대응하자는 분위기다.

항공업계 경영환경은 그야말로 시계제로다.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경제갈등으로 가뜩이나 수요가 줄어든 상황이다. 최대 변수인 환율 문제도 매우 불리한 조건이다.
우한 전세기 몸실었다 누나 역습에 당혹…한진 대책 마련에 고심

중국 우한 사태도 당면 현안이 됐다. 700여명 교민을 국내로 수송하는 가운데 국책항공사인 대한항공 (29,700원 상승100 0.3%)이 전세기 운항의 특명을 받았기 때문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3자 연합이 전문경영인 체제를 약속하고 있는데 이를 위해선 항공업 본질에 대한 깊은 고민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며 "초기업적 상황이 수시로 발생하는 특수성을 잘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