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복면가왕' 최불암 정체는 장광…아메리칸핫도그는 정미애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02 20: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MBC 예능 복면가왕 '최불암' 가면의 출연자는 43년차 성우 겸 배우 장광이었다.

2일 방송된 복면가왕 2라운드 첫 대결에서 최불암은 '그 겨울의 찻집'을 선곡했다. 중후한 매력으로 판정단의 호평을 받았지만, 박원의 'All of my life''를 부른 '떡국'에 밀려 가면을 벗게 됐다.

최불암 가면 뒤의 얼굴은 장광이었다. MC 김성주는 장광에 대해 "애니메이션 날아라 슈퍼보드, 명탐정 코난, 은하철도999, 슈렉, 영화 레옹 등에 성우로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1978년 데뷔한 장광은 여전히 성우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지만, 최근에는 드라마와 영화 등을 오가며 주목받는 배우가 됐다. 장광은 "새로운 꿈이 있다"며 새로운 꿈이 있다며 "뮤지컬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또 다른 2라운드 대결에선 '합정역5번출구'와 '아메리칸 핫도그'의 대결이 전파를 탔다. 합정역5번출구는 정승환의 '이 바보야'를, 아메리칸 핫도그는 김현철의 '달의 몰락'을 선곡했다.

3라운드 진출자는 아메리칸 핫도그가 됐다. 합정역5번출구는 "아이돌일 것"이라는 판정단의 예측이 맞아떨어졌다. 가면 뒤 정체는 SF9의 보컬 재윤이었다.

3라운드 가왕 후보 결정전에선 떡국이 정승환의 '눈사람'을, 아메리칸핫도그는 임창정의 '그때 또다시'를 선곡했다. 가면을 벗게 된 쪽은 떡국이었다. god 손호영의 등장에 객석이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대미를 장식한 가왕전 무대에선 '낭랑18세'가 거미의 'You Are My Everything'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내며 4연승에 성공했다. 가왕을 위협했던 마지막 도전자, 아메리칸 핫도그의 정체는 미스트롯 2위 정미애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