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통령 만난 박원순·이재명, '마스크 수급' 호소…文 "총력대응"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04 1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관련 "정부가 총력체제를 유지하면서도 국민들이 지나친 불안이나 공포심이 들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며 “민간 전문가들이 정확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충분히 논의에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이 당부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등 광역단체장 4명이 참석했다.

박원순 시장과 이재명 지사는 특히 마스크 수급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박 시장은 "지자체의 원활한 대응을 위해 마스크 수급 상황에 대한 정보를 지자체에도 공유할 필요가 있다"며 "역학조사관의 상호 파견 등 질병관리본부와 시·도 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마스크 수급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자가격리 불응자 대처를 위한 중앙정부-지자체 간 협조를 건의했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감염병 전문가 간담회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0.2.2/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감염병 전문가 간담회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0.2.2/뉴스1


양승조 지사는 임시 생활시설 주변 주민에 대한 지원과 진행 중인 아산 방문 캠페인에 중앙정부 차원의 관심을 환기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음성, 진천 농산물 판매에 관심을 가져 달라"고 요청했다. 우한 교민 임시 생활시설 수용에 따른 주민 지원도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업종별, 파급 경로별로 신속히 점검해 선제적으로 조치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와 관련 기획재정부는 업종별 영향을 분석하며 다양한 채널을 가동해 파급영향을 신속 파악하고, 파급영향 발생 피해 부문 지원과 경제회복 모멘텀 확보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신종 감염병이기 때문에 국가가 총력 대응체계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대응하는 것 외에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질병관리본부와 학회, 민간 전문가, 의료계 등 모든 역량을 모아 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 방역 종사자의 과부하 상태가 지속되는 경우의 관리방안도 마련돼야 한다"며 "모든 방역 인력을 하나로 통합·관리하면서 가장 필요한 곳에 최우선적으로 지원하고, 민간 전문인력과의 협업 적극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적절한 역할 분담도 필요하다"며 "제한된 의료인력으로 과중된 업무를 분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방의료원, 보건소, 국가지정 입원병상, 병원 등 분업체계를 잘 관리해 달라"고 주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