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공포의 일본 크루즈선, 신종 코로나 확진자 10명 더 나왔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06 10: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직 나머지 171명에 대한 검체 검사 중이라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 있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사진=AFP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사진=AF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서 추가로 10명 감염이 확인됐다.

6일 NHK등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날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10명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크루즈선에 탑승했던 사람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이는 전날 확인된 10명을 포함해 모두 20명으로 늘었다. 다만 검역이 아직 진행 중이라 앞으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일본 검역당국은 선내에서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 사람 120명과 농후접촉자 153명 등 총 273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했으며 이 가운데 102명의 검체를 검사한 결과 총 20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나머지 171명에게서 채취된 검체에 대한 검사는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

일본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30분쯤 이들 추가 확진자 10명을 요코하마가 속한 가나가와 현 내의 의료기관에 이송할 예정이다.

크루즈 안에 해상 격리된 승객들. /사진=AFP
크루즈 안에 해상 격리된 승객들. /사진=AFP

나머지 승객과 승무원들은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간을 고려해 증상이 없더라도 14일간 배 안에 머물게 된다.

크루즈선에는 승객 1045명, 선원 2666명 등 총 3711명이 타고 있었다. 이 크루즈선에 탔던 한 홍콩인 승객이 신종 코로나 감염자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이 배에는 한국인도 9명 탄 것으로 전해졌다.

이 크루즈선에 탑승했던 홍콩 거주 80대 남성은 지난 2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본 검역당국은 3일 저녁 크루즈선으로 검역관을 투입해 3700여명 전원에 대한 대대적인 검역 작업을 벌였다.

이 크루즈선은 지난달 20일 요코하마항을 출발해 가고시마, 홍콩, 베트남, 대만 등을 거쳐 지난 1일 오키나와현 나하에 기항한 뒤 3일부터 요코하마 인근 앞바다에 정박 중이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크루즈선에서 추가 확인된 10명을 포함해 45명으로 늘어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