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기범 아내 "남편 무도회장서 만나, 술 없었으면…"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24
  • 2020.02.07 09: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 국가대표 농구선수 한기범 /사진=뉴시스
전 국가대표 농구선수 한기범 /사진=뉴시스
전 국가대표 농구선수 한기범과 그의 아내가 방송에 출연해 금슬을 뽐냈다.

7일 방영된 KBS1 '아침마당'에는 한기범과 아내 안미애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내 안미애씨는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밝혔다.

안미애씨는 "남편이 마르고, 국민약골이고, 과거 마르판증후군으로 심장수술도 했다"며 그래서 많은 분들이 안쓰러워하시며 매번 건강하냐고 물어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오랜 기간 남편의 건강을 묻는 사람들 때문에 마음이 안 좋았다는 안미애씨는 "우리 남편 건강하다. 예방적 차원의 수술을 받아서 투병하지도 않았고 일상생활에 지장도 없다"며 "농구도 8쿼터까지 늘 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기범 부부의 첫 만남도 언급됐다. 안미애씨는 "무도회장에서 만났다. 무도회장이 문제가 아니라 술이 없었으면 만나지 못했을 것 같다"며 "보시다시피 얼굴이랑 좀 아니지 않나. 키는 멀대처럼 크고"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