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강변 50층 아파트 실현되나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09
  • 2020.02.13 06: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잠실주공5단지전경 / 사진=이재윤
잠실주공5단지전경 / 사진=이재윤
‘35층룰(일반주거지역 내 아파트 최고 층수 35층 제한)’을 고수하던 서울시가 기반 시설이 충분한 역세권 단지의 복합개발 허용을 검토 중이다. 허용하면 50층짜리 아파트 건립이 가능해진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역세권(승강장 경계로부터 500m 이내)에 위치한 재건축 정비구역의 용도변경을 통한 고밀도 복합개발 허용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해 용적률을 높여주는 대신 임대주택 등을 더 지어 공공기여를 높이기 위해서다.

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바뀌면 호텔, 오피스 등을 지을 수 있다. 용적률도 300% 이하에서 500% 이하(임대주택이 포함된 아파트 또는 주거복합건물 건립시)로 늘어나 더 높은 층수의 건물을 지을 수 있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역세권에 위치한 단지의 복합개발이 주택 공급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지에 관한 검토를 하고 있다”며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신중히 검토해서 국토교통부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복합개발에 따른 층수 제한 완화 검토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사업표류된 잠실5단지, 50층 개발 허용될까…관건은 '집값'

정비구역 내 일부를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한 대표적인 사례가 잠실5단지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구역이다.

잠실주공5단지는 송파구 잠실역 인근 한강변 35만8000㎡면적에 들어서 있다. 이 단지는 2017년 단지가 속한 일반주거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용도 상향하는 서울시 일부 심의를 통과해 기존 15층 높이의 아파트를 최고 50층으로 짓기로 했다.

이후 시의 권고에 따라 국제현상공모를 통해 재건축 설계안까지 마련했지만 현재 건축심의를 넘지 못해 사업이 3년여 간 제자리 걸음이다. 그간 35층 이상 건립을 막아온 만큼 개발이 본격화하면 일대 부동산 시장이 과열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조치라는게 업계의 해석이었다. 하지만 고밀도 개발에 대한 시의 기존 입장이 바뀔 경우 잠실5단지의 재건축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수 있다.

서울시의 고민은 집값이다. 복합개발 호재가 일대 집값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서울시는 같은 이유로 용산국제업무지구 마스터플랜 발표를 미루고 있다. 이에 따라 주택가격 안정이 확인되는 시점에 본격적인 검토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