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코로나19 금융권 대응방안 발표 3일만에 200억원 지원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04
  • 2020.02.13 09: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금융위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금융위
정부가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200억원 이상을 지원했다. 금융부문 대응방안을 마련한 뒤 3일간의 성과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우선 정책금융기관은 금융권 대응방안을 발표한 뒤 3영업일간 코로나19 관련 피해기업에 96건, 총 201억원을 지원했다.

신규대출은 10건, 18억원이 이뤄졌고 만기연장은 9건, 25억원이다. 보증비율·보증료가 우대되는 신규보증으로 17건, 36억원이 지원됐고 기존 보증 만기 연장은 56건, 118억원이 이뤄졌다. 수출금융은 총 4억원 규모의 4건의 신용장이 만기연장됐다.

시중은행도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23개 기업에 신규대출, 만기연장 등으로 106억원을 지원했다. 종류별로는 △신규대출 12억6000만원(9건) △만기연장 8억1000만원(4건) △원금상환유예 49억3000만원(6건) △이자납입유예 등 35억5000만원(4건) 등이다.

카드사는 영세가맹점에 대해 금리·연체료 할인 등 약 25억원, 289건을 지원했으며 무이자 할부와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으로 1억7000만원, 47건을 지원했다.

같은 기간 금융감독원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은 코로나19 피해 기업들을 대상으로 약 6000건의 상담을 진행했다.

신규대출이나 보증에 대한 문의가 많았으며 업종별로는 숙박, 여행, 음식점, 도·소매(의류), 레져, 키즈카페, 학원, 세탁소, 헬스, 피부관리실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영위업종이 많았다.

예컨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산 부품 조달 차질로 완성차 업체들이 생산을 중단하거나 축소하면서 중소·중견 협력사들이 신규 운영자금을 요청했다. 중국에 출장간 직원이 강제귀국 조치돼 자택격리중임에 따라 장비를 설치할 수 없어 거래대금 수금 일정이 무기한 연기되자 특별자금지원을 요청한 2차전지 기계설비 제조업체도 있었다.

정부는 금융권의 이행 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필요한 기업에 자금 지원이 신속하고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의 진행경과와 기업의 자금수요 등을 면밀하게 파악해 필요시 추가적인 자금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손 부위원장은 "필요한 경우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비올 때 우산을 뺏는 것이 아니라 비를 피할 수 있는 쉼터가 될 수 있도록 금융권의 세심하고 따뜻한 배려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