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재란이 가슴에 묻은 딸, 故박성신 누구?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809
  • 2020.02.13 09: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故) 박성신. /사진=TV조선 캡처
고(故) 박성신. /사진=TV조선 캡처
가수 박재란이 세상을 먼저 떠난 딸 고(故) 박성신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1968년생인 박성신은 1990년대 인기곡 '한번만 더'를 부른 가수다. 서울예술전문대학 재학 당시인 1987년 제11회 MBC 대학가요제에서 '회상'으로 입상했다. 이어 MBC 강변가요제에서 '비오는 오후'로 가창상과 장려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1989년에 발매한 1집 '한번만 더'가 히트를 쳤고, 1991년 '크림 하나 설탕 하나'로 호평을 받았다. 2집 발표 후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던 그는 2014년 8월 심장질환으로 사망했다. 당시 박성신은 45세였다.

박성신의 모친인 박재란은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털어놨다.

박재란은 세상을 떠난 딸을 회상하며 "비가 쏟아지는데 너무 보고 싶었다. 운전대를 잡고 이름을 막 불렀다. '성신아'라고 이름을 불렀다"며 "'자식은 가슴에다 묻는다'고 한다. 제 가슴으로 '엄마 울지 마. 나 여기 정말 좋고 행복해. 울지 마 엄마'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았다. 가슴으로 말이 전해졌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