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통령 때문에 일 못해먹겠다"는 검찰총장, 어디?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4 07: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
미 연방 검찰총장을 겸하는 미국 법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 때문에 일하기가 어렵다고 공개적으로 토로했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통한 발언이 나의 업무 수행을 불가능하게 만들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제 그만 형사 사건에 대한 트윗을 멈춰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바 장관은 "나는 내가 옳다고 생각하는 것에 따라서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난 의회든 언론이든 대통령이든 누구의 영향도 괴롭힘도 받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우리가 진정성있게 일을 하고 있다고 검찰과 재판부들을 확신시키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자신의 측근 로저 스톤이 최근 검찰로부터 징역 7∼9년의 중형을 구형받자 "끔찍하고 수치스럽다"며 검찰을 비난했다.

흑막 정치로 악명이 높은 정치 컨설턴트인 스톤은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위증과 조사 방해, 목격자 매수 등의 혐의로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팀에 의해 체포, 기소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이후 법무부는 스톤에 대한 구형량을 낮춰서 재판부에 다시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사건 담당 검사 4명은 항의의 의미로 사표를 던졌다.

법무부의 케리 쿠펙 대변인은 "스톤에 대한 구형량을 낮추기로 한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첫번째 트윗 이전에 내려졌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스톤 사건에 대해 권력을 남용하고 사법절차를 방해했다는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