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한서 바이러스 전파' 美소설, 코로나19와 판박이 '소름'

  • 뉴스1 제공
  • test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4 09: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딘 쿤츠 '어둠의 눈' 우한 루머와 정확히 일치

'코로나19' 사태를 예견한 딘 쿤츠의 소설 © 뉴스1
'코로나19' 사태를 예견한 딘 쿤츠의 소설 © 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미국의 초대형 베스트셀러작가이자 스릴러 소설의 대가로 평가받는 소설가 딘 쿤츠(75)가 우한 폐렴 즉 코로나19 사태를 정확히 예언한 소설을 쓴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쿤츠는 1981년 우한의 실험실에서 생화학 무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우한 400'이라는 바이러스를 배양하다가 실수로 퍼뜨리게 된다는 내용의 소설 '어둠의 눈'(The Eyes of Darkness features)을 출간했다.

이 소설 내용은 그간 발병 시작지인 우한을 둘러싼 루머인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내용과 정확히 일치한다.

작품은 캠핑 중에 이 바이러스에 우연히 감염된 후 군사시설에 감금되어 있는 아들을 한 어머니가 찾아 나서는 내용이다.

이 바이러스는 인간에게만 영향을 미치고 1분 이상 인간의 몸 밖에서 생존할 수 없기 때문에 작품 속에서 '완벽한 무기'로 간주된다. 일단 목표가 되는 이들을 전멸시킨 후에 남은 오염 물질을 제거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무기로는 최상이라는 것이다.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는 중국에서 유일하게 가장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연구할 수 있는 4급 생물안전실험실을 운영한다. 중국 측은 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설을 일축했다.

하지만 2017년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의 한 논문이 중국 사회의 철저한 위계 질서 때문에 이런 연구소는 안전 위험을 낳을 수 있다고 보고한 것처럼 서방은 중국 과학시설에 대한 우려의 눈길을 거두지 않고 있다.

미국에서는 공화당 소속 톰 코튼 상원의원(아칸소)이 최근 의회 청문회에서 바이러스가 중국의 생화학전 프로그램에서 유출됐을 수 있다는 의혹을 꺼내들었다.

SCMP는 쿤츠가 정확히 우한을 지목하며 이같이 예언적 소설을 쓸 수 있었던 것은 우한이 역사적으로 미생물학과 바이러스학을 다루는 과학 연구 시설이 많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쿤츠처럼 능숙한 작가들은 이 모든 것을 알고 약간의 사실적인 정보를 사용해 설득력 있는 이야기를 만들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바이러스 연구에 몰두하고 있는 과학자들 © AFP=뉴스1
바이러스 연구에 몰두하고 있는 과학자들 © AFP=뉴스1

중국 관련 전문 작가인 영국의 폴 프렌치는 중국과 바이러스를 이용한 전쟁 연관성은 제2차세계대전 때로 올라간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일본인들이 중국에서 생화학무기 연구를 한 것은 확실하다"면서 "주로 하얼빈에서 활동한 731부대와 연관되어 있지만 일본인들은 우한에도 생화학무기를 보관했다. 이는 일본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한 홍콩 출판인은 바이러스 관련 스릴러를 쓰기에 중국 우한은 매우 좋은 배경이라고 했다. 그는 "우한을 중심으로 양쯔강이 동서로 흐르고 고속철도가 남북으로 달린다"면서 "허구든 진짜든 전염병이 퍼지기에 이처럼 좋은 장소가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움과 몰입의 미학, 구광모 3년 결단이 키운 LG 시총 65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