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19' 경제쇼크.. 돈 풀어 대응(종합)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4 13: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재부·한은·금융위·금감원 수장, 6개월만에 한 자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정부와 한국은행이 14일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피해를 본 관광·제조업 등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피해업종에 대한 패키지 지원방안을 준비 중이다. 한은은 시중 유동성을 풍부하게 유지하는 가운데 특별 금융지원 대책을 내놓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메르스 사태와 코로나19 사태를 비교하면 실제 파급영향 외에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인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큰 편"이라며 "이제 국민들이 정상적인 경제·소비활동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회의에는 홍 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감원장 등이 참석했다. 부총리와 한은 총재, 금융위원장, 금감원장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해 8월7일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이후 처음이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방한관광객 감소와 이에 따른 업종 피해, 대중 부품·상품 교역차질, 국내 모빌리티 감소에 따른 내수위축 등 실물영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정부는 당장의 어려움을 덜어줄 긴급 대책들을 마련해 지원중이다"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미 세정·통관 지원방안과 금융지원방안, 자동차부품 수급 안정화 지원방안,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방안 등을 마련 발표했고 항공해운분야와 관광, 수출지원 등 업종별·분야별 지원대책들을 신속하게 마련해 지속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금융시장 안정 등 리스크 요인 관리와 함께 올해 경기반등 모멘텀이 지켜지도록 종합적으로 대응해 갈 것"이라며 "국내외 외환·금융시장 동향은 관계당국 중심으로 엄중하게 모니터링하고 비정상적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준비된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선제적이고 신속하며 정확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경기회복 뒷받침을 위한 민간투자확대, 내수활성화, 수출촉진 종합 패키지 대책을 조속한 시일내 준비해 시행하겠다"며 "민간·민자·공공 등 3대분야 100조원 투자발굴과 정책금융 479조원 신속공급, 재정 조기집행 등 경제활력 과제들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은도 피해 기업들을 위한 금융지원을 준비 중이다. 시중 유동성 또한 여유있게 관리하겠다 밝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코로나19) 불안심리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과 여행객 감소 등으로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 원자재·부품조달 애로로 생산에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 과정에서 일시적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日에 급소 맞았던 삼성…포토레지스트 독자 개발 나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