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원태 손 들어준 대한항공 노조 "모든 수단 동원해 조현아 저지"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VIEW 15,988
  • 2020.02.14 13: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4일 성명 내고 "3자연합 이사후보 모두 문외한이거나 조현아 수족들"

image
대한항공 노동조합 성명/사진=홈페이지 캡쳐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조현아 전 부사장과 KCGI(일명 강성부펀드), 반도건설 3자연합의 사내이사 후보 추천을 주 내용으로 한 주주제안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아 전 부사장 측 3자연합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모친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막내 동생인 조현민 한진칼 전무 등 오너 일가에 맞서 내달 25일로 예정된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경영권을 뺏겠다는 입장이다.

박빙의 지분율 싸움에서 조합원들이 보유한 우리사주의 향방도 경영권 분쟁에 매우 중요한 요소다. 이날 노동조합이 조 회장 측 지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한진칼 경영권분쟁의 무게추는 조 회장쪽으로 쏠리게 됐다.

대한항공 노조는 14일 '우리 대한항공 2만 노동자는 분노한다. 그리고 경고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회사를 망가트리려는 외부 투기자본세력과 작당해 회사를 배신한 조현아 전 부사장과 일당의 주주제안에 대해 노조는 사리사욕을 채우겠다는 의도를 확신하고 분노, 경고한다"고 밝혔다.

조현아 3자연합은 전날 주주제안을 통해 한진칼 전문경영인(사내이사 및 기타 비상무이사) 후보로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과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를 추천했다.

김 전 부회장과 배 전 부사장은 항공 산업과 아무 연관없는 인물들이다. 조 전 부사장 측근인 김 전 상무와 함 전 대표 역시 한진칼 전문경영인으로는 중량감이 떨어진다는 반응이 나온다.

노조는 "이들은 항공산업의 기본도 모르는 문외한이거나 그들 3자연합의 꼭두각시 역할밖에 할 수 없는 조 전 부사장들의 수족으로 이뤄져 있다"며 "이들이 장악하는 회사는 과연 무한 경쟁의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또 "우리 조합원의 삶의 터전에 들어와 단물을 빨고 영혼 없는 주인행세를 하려는 모든 시도에 노조는 그렇게 놓아두지 않겠다고 분명히 경고한다"며 "3자동맹의 낙하산 허수아비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한 저지 투쟁을 전개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아울러 주주들과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노조는 "대한항공 2만여명 노동자들은 지난 2년 간 주주들의 걱정과 국민들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여 노조와 회사, 노동자와 관리자, 하청과 원청이 소통하는 기업문화를 차곡차곡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온 국민의 지탄을 받던 조현아 전 부사장과 국민의 공분을 발판삼아 대한항공의 경영행태를 비판하며 개혁을 주장하던 자들이 말도 되지 않는 밀약과 연합을 하고 이런 일을 꾸미는건 국민과 한진그룹 전 노동자들을 철저하게 무시하는 행태"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또 "작년 부산사업부를 내치고 당장 돈 안 되는 노선을 정리해 주가 차익을 노리는 투기자본 KCGI의 속내를 낱낱히 밝혔고, 현재도 그들의 속셈은 같다"며 "반도건설 역시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의 자산을 헐값에 이용해 자기 배만 불리겠다는 저의가 있다는게 공공연히 알려져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손쉽게 이익을 얻으려는 자본의 이합집산이 멀쩡한 회사를 망치도록 놓아두지 않으려는 노조의 강력한 의지를 지원하고 응원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