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교익 "임미리 교수, 한나라당 출신이군요"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344
  • 2020.02.14 14: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사진=뉴스1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의 검찰 고발을 취하했음에도 비판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가 임 교수와 그를 지지하는 이들을 비판하고 나섰다.

황교익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미리 교수가 한나라당 출신이군요"라며 "한나라당이 한때 진보였다는 주장은 제발 하지 마세요"라고 밝혔다. 아울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등록된 임 교수의 정보 캡처본을 공유했다.

또 "민주당이 임미리 교수 고발을 취하했지만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될 수 있는 글을 쓴 사람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고발을 취하했다고 나도 특정당을 빼고 찍자고 말해도 된다는 생각은 매우 위험하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쓰는 것은 되나 매체에 기고하거나 방송에 나가서 말하면 고발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임 교수가 2013년 안철수 싱크탱크에 있었다는 기사들을 캡처해 공유하며 "임미리 교수를 진보 지식인이라는 분들이 있다. 원래 문재인 정부 지지자였는데 등을 돌린 듯한 이미지를 심는 것"이라며 "그의 정치적 입지는 이렇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임 교수님 생각에 동의한다. 민주당을 절대 찍지 말자. '나도 고발하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민주당의 임 교수 고발을 비판한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을 향해 "이렇게 해서는 위법하지 않아 고발을 하고 싶어도 못 한다"며 "이 글을 신문에 기명으로 게재되면 많은 분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고발해드릴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논란은 임 교수가 지난달 29일 경향신문 칼럼에 기고한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글로 시작됐다. 그는 "정권 내부 갈등과 여야 정쟁에 국민들의 정치 혐오가 깊어지고 있다"며 "선거가 끝난 뒤에도 국민의 눈치를 살피는 정당을 만들자. 그래서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지난 5일 이 글을 근거로 임 교수와 경향신문 담당자 등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임 교수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04년 노무현 대통령의 열린우리당 지지 당부 발언'을 거론하며 고발 사실을 비판했다.

이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민주당은 14일 임 교수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하했다. 하지만 SNS에서는 '#민주당만_빼고' '#나도_고발하라' 등의 해시태그(#)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