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세균 "손님 적어 편하겠다" "그간 벌어놓은 돈으로 버텨라" 구설수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4 16: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지난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점포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지난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명물거리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점포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방역 상황 현장 점검 중 상인과 나눈 대화가 14일 뒤늦게 구설수에 올랐다. 정 총리가 인사치레로 "요새('요즘'의 전북식 방언)는 손님들이 적어 조금 편하시겠다"고 한 발언이 방송을 통해 알려지면서다.

정 총리는 전날 오전 11시30분쯤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방문해 화장품 판매점 미샤와 렌즈 전문점 오렌즈, 카페 문베어, 순두부·김치찜 전문점 등을 방문했다. 소비심리를 회복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은 행보다.

하지만 정 총리가 이날 순두부 식당과 렌즈 전문점에서 상인들에게 격려 차원에서 던진 말의 어조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정 총리는 순두부 식당에 들어서 사장과 점원들을 만나 "요새는 손님들 적으시니까 좀 편하시겠다"고 말했다. "아휴, 그렇지 않다"는 답이 돌아왔다.

당시 식당은 점심 시간대였지만 비교적 한산했다. 동행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제가 순두부를 좋아해 자주 오는데 줄 서있다가 포기하고 다른 데 가는 곳"이라고 이 가게를 소개했다. 평소 붐비는 곳이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손님이 줄었다는 설명이다.

정 총리는 순두부 식당에 가기 전 들른 렌즈 전문점에서는 "그간 돈을 많이 벌어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 한다, 어떤가"라며 "버틸만 하나"라고 물었다.

또 "바쁠 때도 있고 손님이 적을 때도 있고 하지만 아마 조만간 또 다시 바빠지실 것"이라며 "이럴 때는 편하게 지내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같은 대화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야권에서는 "상인들 염장을 지르는 발언"이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 총리의 발언은 서민들의 고통을 후벼파는 발언"이라며 "민생 현장을 몰라도 이렇게 모르고 민심을 몰라도 이렇게 모르느냐"고 비판했다.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내가 (서울 노원구) 수락산역이나 마들역 상인분들에게 '요즘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한가, 돈 많이 번 걸로 버티시라'고 하면 무슨 상황이 발생려나"라며 "이것이 지금 국무총리의 자영업 인식"이라고 적었다.

김수민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가짜뉴스이길 바랄 정도로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망언"이라며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의 상처를 후벼 파는 조롱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라"고 했다.

반면 정 총리와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전후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가짜뉴스'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보배드림과 클리앙 등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정 총리가 순두부집에서 나눈 대화록을 공유하며 "상인들 마음 편하게 해주려고 유머 섞어 이야기한 것인데 일부 방송들이 악의적으로 편집한 것"이라는 누리꾼들도 나타났다.

당시 정 총리는 사장의 "그렇지 않다"는 답변 이후 "이렇게 바쁠 때도 있고 손님들이 적을 때 있고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지실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손님이 없다고 직원들을 오지 않게 하고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다같이 (코로나19 여파를) 이겨내자"고 식당 사장에게 격려 박수를 유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