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시노펙스, '신사업 효과' 5년래 최대 실적

더벨
  • 조영갑 기자
  • 2020.02.14 17: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멤브레인필터 사업 '순항', 베트남 FPCB 사업장 턴어라운드

차트
더벨|이 기사는 02월14일(17:54)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시노펙스 (2,625원 상승105 -3.9%)가 주력사업인 FPCB(연성인쇄회로기판) 등 전자사업부문의 선전과 멤브레인필터 신사업이 시너지를 내면서 지난해 217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최근 5개 사업연도를 통틀어 가장 큰 규모의 매출 실적이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시노펙스는 지난해 매출 2172억원, 영업이익 16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2018년(1654억원)과 비교해 31.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34억원) 대비 395% 늘어났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5억9000만원에서 89억원으로 15배 증가했다.

시노펙스의 2019년 매출액은 지난 2015년부터 5년래 최대 실적이다. 특히 FPCB를 포함한 전자IT 부문의 경기가 꺾이기 전인 2017년도와 비교해도 20%가량 증가했다.

시노펙스는 과거 터치스크린패널(TSP) 위주의 사업에서 2015년부터 FPCB에 기반한 부품 제조로 사업구조를 전환했다. 지난 2~3년 간 전자IT 부품의 업황이 침체된 가운데 베트남에 대규모 FPCB 설비 투자를 선제적으로 진행했고, 그 결과 지난해 상반기를 기점으로 실적 턴어라운드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특히 시노펙스는 지난해 전자사업 부문의 선전과 더불어 회사의 미래 캐시플로우가 될 사업의 기반을 닦는 데 역량을 투입했다. △전자사업부문에서 돔스위치의 국산화 △SQ(공급자 품질인증제도)인증 및 전장부품 공급 확대 △멤브레인필터 사업부문의 고성능 멤브레인, 친환경 수처리 기술 및 설비 확보 등의 도약대를 마련했다.

시노펙스 관계자는 "작년은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룩한 동시에 미래에 대한 투자를 병행한 한해였다"면서 "이런 성과들 외에 지난 연말 추가로 확보한 물량과 신규 고객사의 확보 등 성장 동력을 이어갈 긍정적인 모멘텀을 확보한 만큼 올해에도 지난해에 이어 양적, 질적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