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혼자산다' 장도연, 멀쩡한 차 왜 팔겠다고 했을까?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5 09: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개그맨 장도연./사진=홍봉진 기자
개그맨 장도연./사진=홍봉진 기자
개그맨 장도연이 최악의 주차 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장도연은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뼛속까지 유머스러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특히 주차를 잘못해 차를 버리고 싶다는 고백을 스스럼 없이 털어놔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개그맨 동료인 허안나, 이은형과 함께 아이템 회의를 하기 위해 외출했다.

직접 차를 운전해 약속 장소로 향한 장도연은 차 안에서 라디오 영어를 들으며 따라 하는 '뇌섹녀'(뇌가 섹시한 여자라는 신조어)의 면모를 선보였다.

하지만 장도연은 다음 장면에서 좁은 주차 공간 탓에 크게 당황했다. 허안나와 이은형이 도우미로 나서며 무사히 주차를 마쳤지만, 장도연은 "차를 버리고 싶었다"며 혀를 내둘렀다.

주차된 차를 빼는 것도 쉽지 않았다. 후진으로 차를 뺀 장도연의 모습에 이은형은 "후진하며 고속도로 타라"며 "차를 팔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도연도 "앞으론 지하철을 타고 다녀야겠다"고 대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